‘쨍그랑’ 컵을 놓쳐보셨나요? 손목터널증후군 증상

어린아이 키우는 2030세대 2만 여명 앓는 질환...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1.04.29 09:36
갓난 아기를 키우는 육아 초보 엄마, 아빠들이 많이 앓는 질환이 있다. 

아이를 재우거나 수유 등을 위해 손목을 가만히 고정시키는 행동을 반복할 수 밖에 없어서 생기는 손목터널증후군이 대표적이다. 

2019년에만 2030세대 남녀 21,399명이 아팠다. 10대(852명)에 비해 25배나 늘어난 숫자다.

집안일을 많이 하는 주부에게는 더 많이 나타난다. 

50대 남녀 환자수를 비교해보면 50대 여성이 54,291명으로 남성(11,407명)에 비해 약 4.8배나 많이 아팠다.

연세스타병원 권오룡 병원장(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외래교수)은 “손목터널증후군은 육아로 고생하는 육아초보 부모나 전업주부에게서도 많이 발병하지만, 컴퓨터 사용이 많은 직장인, 핸드폰이나 컴퓨터 게임을 많이 하는 젊은 층에서도 많이 발견된다. 특히 핸드폰이 무겁게 느껴져서 손목에 부담이 간다면 하중을 분산 시킬 수 있는 보조기를 사용하는 것도 손목 부담을 줄여줄 수 있다”고 조언했다.

손목터널증후군은 손목을 이루는 뼈와 인대 사이의 통로가 좁아지면서 손의 감각을 담당하는 정중신경이 압박을 받아 발생한다. 

손목과 엄지손가락 사이의 도톰한 부위, 손가락 마디의 저림, 감각 저하 등이 나타는 수부 질환이다. 반복적인 손목의 사용, 퇴행성 변화가 주요 원인이다.

젓가락질이 힘들어 지게 되거나, 컵 등 물건을 자주 떨어뜨리는 등의 증상이 대표적인 특징이다. 

또한 밤에 저리거나 근육 마비가 오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손을 털거나 주무르게 되면 증상이 호전되는 상황 반복되곤 해서 병원을 찾지 않고 시간을 보내는 경우가 많다.

초기에 병원을 찾는다면 약물이나 보조기를 통한 고정치료, 손상된 손목 부위의 치유를 도모하는 체외충격파 및 도수치료, 자가재생 유도 증식 치료인 프롤로 주사치료를 통해 치료를 할 수 있다.

신경의 압박이 심하거나 손상이 관찰된 경우에는 수술을 통해 근본 원인을 제거해야 한다. 

2cm 미만의 절개를 통해 강하게 압박하는 횡수근 인대를 개방하고 그 상하로 연부조직을 유리하는 횡수근 인대 유리술이 최신 수술법이다. 

이 수술법은 당일 수술, 퇴원이 가능하고 빠른 회복과 흉터의 부담이 적다.
▲권오룡 연세스타병원 병원장, 연세 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외래교수

권오룡 정형외과 전문의(연세스타병원 병원장)는 “쥐는 힘이 약해졌거나, 손에 힘이 들어가지 않거나, 손목이 저리고 아프다면 병원을 찾아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손목터널증후군 예방을 위해서는 손가락 전체에 고무줄을 걸고 오무렸다 폈다하는 손가락 스트레칭, 손목을 적당히 뒤로 젖히고 꺾는 손목 스트레칭, 주먹을 가볍게 쥐고 구부리고 피는 동작 등이 큰 도움이 된다”고 알렸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