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조희연 교육감 정조준… 사건번호 부여 7일 여 만에 서울시교육청 전격 압수수색

머니투데이 더리더 최정면 기자 입력 : 2021.05.18 12:56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관계자들이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으로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의 해직교사 부당 특별채용 의혹 관련 압수수색을 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이하 공수처, 김진욱 처장)가 출범 3개월 만에 1호 사건으로 사건번호를 부여한 조희연 교육감(21년 공제1호)사건에 탈력을 가하고 있다.

조희연 교육감은 서울시교육청 해직교사 특별채용 의혹과 관련해 혐의를 완강히 부인하고, 소명을 통해 밝히겠다는 입장 이지만, 공수처는 감사원 행정고발을 통해 경찰(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에서 넘겨 받은 사건을 신속히 처리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공수처의 18일 압수수색은 조희연 교육감의 사건번호를 지난 10일 부여 후 약 일주일 만에 전격 압수수색을 단행한 셈이다.

18일 법조계와 공수처 관계자에 따르면, 오전 9시 30분 수사2부 김성문 부장검사 지휘 아래 검사와 수사관 20여 명을 서울시교육청 9층, 10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 집행을 진행했다. 18일 압수수색에는 포렌식 장비로 보이는 검은 가방도 장비로 동원됐다.

압수수색은 조 교육감이 현재 5.18추모제 참석차 광주에 내려간 상태에서 변호사 입회하에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압수수색 영장에 적시된 9층과 10층은 교육감, 부교육감, 정책안전기획관실 등이 있다. 공수처는 컴퓨터 등 압수물을 검토 분석 후 조 교육감과 관계자에 대한 신병 처리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공수처 관계자는 “조희연 교육감이 특별채용 의혹과 관련해 받고 있는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를 입증하는 데 필요한 증거 확보 등을 위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공수처는 앞서 검사직제표 발표, '사건사무규칙, 압수물 처리기준 등(공수처 규칙 11호)압수물에 대한 접수·보관·처리·처분과 관련한 사항을 17일 관보에 게재하고 , '영장심의위원회' 신설 등의 공포를 알려 조희연 교육감에 대한 압수수색과 소환이 임박했음이 법조계에 감지됐다.
choi09@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