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대변인 “시민 땀과 눈물 위에 세워진 의회, 민주주의 완성 위해 노력할 것”

한기영 대변인 “현재 자유와 권리, 평범한 시민들이 있었기에 가능”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 입력 : 2021.06.10 09:54
▲서울시의회 전경./©송민수 기자
▲최선 대변인 “지방자치 부활 30주년 맞는 올해, 더욱 완성된 자치분권위해 고민할 것”

서울시의회 한기영‧최선 대변인은 오늘(10일) 6.10민주항쟁 34주년을 맞아 당시 군사정권에 맞선 전 국민의 용기와 저항이 있었기에 대한민국 민주화가 꽃 필 수 있었음을 기억하며, 앞으로 더욱 성숙한 민주주의를 이뤄가기 위해 서울시의회가 앞장서겠다고 10일 밝혔다.

한기영 대변인은 “현재 우리가 이룩한 각종 자유와 권리는 1987년 6월 두려움을 뒤로하고 거리와 광장을 가득 채웠던 평범한 시민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우리의 소중한 시민들 덕분에 역사마다 민주주의를 조금씩 이룩해올 수 있었다”라고 강조했다.

최선 대변인은 “6월 항쟁으로 인해 지방자치도 다시 시작할 수 있었던 만큼, 지방자치 부활 30주년을 맞는 올해 우리가 추구하고 완성시켜나가야 할 더욱 완전한 민주주의의 방향은 어떤 모습이 되어야 할지, 지역사회의 더욱 치열한 논의가 이뤄졌으면 한다.”며 “더욱 완전한 주권재민, 더욱 완성된 자치분권을 이뤄나가기 위해 시민의 땀과 눈물로 세워진 서울시의회가 더더욱 고민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sm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