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 ‘창작 뮤지컬’과 ‘거리극 페스티벌’ 열려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1.08.05 15:24

우리나라 최초의 사제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 거리극 ‘마흔 번째 밤, 스물두 번째 편지’과 창작뮤지컬 ‘우리 벗아’이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 기념행사로 열린다.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과 유네스코 세계기념인물 선정을 맞이하여 천주교 서울대교구(염수정 추기경)와 서울가톨릭연극협회(최주봉 회장)는 거리극 ‘마흔번째 밤, 스물두 번째 편지’(연출 유환민, 극본 정영훈 · 조한건, 음악 최호영), 창작뮤지컬 ‘우리 벗아’(극본 박경희, 작곡 김성진·김은찬, 연출 민복기) 기념행사를 9월, 10월 선보인다.

김대건신부 탄생 200주년 거리극 ‘마흔 번째 밤, 스물두 번째 편지’는 천주교 순례길을 잇는 거리극으로 가회동성당 앞마당에서 대형 인형극이 펼쳐지고, 북촌과 명동을 잇는 거리 퍼레이드와 명동성당 야외무대에서 연극이 펼쳐진다. 연극 ‘마흔 번째 밤’은 김대건신부님이 돌아가신 후 40일. 신자들이 새남터 모래사장을 찾아와서 김대건 신부의 유해를 찾아가는 과정을 극화하여 연극으로 구성한 작품이다.

서소문 성지 역사박물관에서 열리는 음악극 ‘스물두 번째 편지’ 는 김대건신부님이 직접 쓰신 편지를 바탕으로 신앙과 삶의 역경을 낭독극의 형식으로 펼쳐나가는 공연으로 배우 5명과 매 공연 마다 특별 게스트를 모셔서 김대건 신부님의 편지를 함께 낭독하는 시간을 마련한다. 합창음악과 극적인 효과로 파이프 오르간 전공자이신 최호영신부와 오케스트라의 협주로 낭독 콘서트를 더욱 풍요롭게 해 줄 것이다

거리극 ‘마흔 번째 밤, 스물두 번째 편지’ 행사는 천주교 서울대교구 주최·주관, 서울시와 가톨릭 평화방송·평화신문의 후원으로 기존의 종교극과는 달리 관광객, 외국인, 일반인들도 참여해 즐길 수 있는 행사들로 진행되며 이번 공연을 통해 순례길을 찾는 이들에게 역사적인 의미 제공과 문화관광지로써의 역할도 하고자 한다. 공연은 사전예약을 통해 누구나 무료로 참여 및 관람 가능하다.

창작뮤지컬 ‘우리 벗아’는 김대건 신부를 역사적 인물로서뿐 아니라 국내외에 한국 공연의 우수성을 알리고자 제작되었다. 과거 200년 전 가톨릭 박해시대의 순교의 삶에 대한 역사적 사실을 바탕으로 하여 ‘김대건 신부’를 오늘날 우리 사회로 소환해 코로나19로 지쳐있는 시민들을 격려하고 위로하는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한다. 300여명의 오디션 참가 중 최종 선발된 20여명의 전문 연기자들이 국립극장 달오름극장 무대를 뜨겁게 달굴 예정이다.

“뮤지컬은 현실적인 프로덕션과 과거 역사적 사건을 오가며 질문을 던지고, 이에 대한 답을 찾는 구조로 만들 예정이다. 시대 배경으로 현재와 1836년부터 1846년으로 잡아 극중극의 형태로 연출할 예정”이라며 민복기 연출이 작품의도를 밝혔다.

창작뮤지컬 ‘우리 벗아’는 천주교 서울대교구 주최, 서울가톨릭연극협회 주관, 서울시, 가톨릭 평화방송·평화신문 후원으로 10월 국립극장에서 선보이며 8월 중 인터파크 등 예매처를 통해 티켓 오픈 예정이다.

한편, 김대건 신부는 지난 2019년 유네스코 총회에서 ‘2021년 세계기념인물’로 선정된 바 있다. 유네스코는 2004년부터 추구하는 이념과 가치가 부합하는 세계의 역사적 사건과 인물, 명사의 기념일을 유네스코 연관 기념하는 해로 선정해 그 중요성을 부여하고 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