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에도 수출 훈풍... 경북도 7월 수출증가율 11.5%

지난해 9월부터 월평균 34.8억 달러 수출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 입력 : 2021.08.18 10:36

경상북도(도지사 이철우)는 올해 7월 수출액이 지난해(32억 달러) 같은 기간과 비교해11.5%가 증가한 35억 달러를 기록하며 하반기 수출 순항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코로나 변이 확산 등으로 우리나라 하반기 수출이 상반기와 비교해 증가세가 꺾일 것이라는 우려 속에서도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7월 국가 수출은 554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428억 달러)과 비교해 29.6%가 증가했으며, 경북도는 올해 7월은 35억 달러를 수출하면서 지난해 9월부터 32억 달러에서 38억 달러 선을 유지하며 월평균 34.8억 달러를 수출했고,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7월까지(3월 제외) 8개월 연속 두 자릿수 증가율을 보이고 있다.

 올해 7월은 세계 경제와 교역이 회복세를 보이면서 경북도 주력 수출 10대 품목 가운데 6개 품목이 증가세를 보였다.

무선전화기(3억 4900만 달러, +8.0%), 평판디스플레이(1억 4900만달러, +32.3%),TV카메라및수상기(1억 4400만 달러, +1,373.7%), 아연도강판(1억 4000만달러, +9.7%), 자동차부품(1억 1600만 달러, +25.1%), 알루미늄조가공품(1억 1500만 달러,+41.2%) 등의 품목이 호조세를 나타내며 수출실적 상승을 견인했다.

국가별로 보면, 7월 경북 총 수출액 35억 달러 중 최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수출국 1위 중국이 10억 8100만 달러(+19.6%), 2위 미국 6억 4900만 달러(+30.3%), 3위 베트남 2억 1200만 달러(+6.4%), 4위 일본 1억 9900만 달러(-2.4%), 인도가 5위로 수출액 1억 3300만 달러(+128.7%)를 기록했다.

경상북도는 올해 특히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수출기업 대상 맞춤형 비대면 통상마케팅을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온라인 무역사절단(15회) 파견, 화상수출상담회(19회) 개최, 온․오프라인 융합형 해외전시회(12회) 참가, 아마존과 큐텐 등 글로벌온라인몰 입점, 해외지사화, 글로벌컨설팅 등을 통해 올해 연말까지 3000개사 이상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어려운 대외여건 속에서도 지역 수출이 호조세를 이어가고 있다는 것은 기업들의 뼈를 깎는 노력의 바탕 위에 이루어진 희망적인 성과”라며“다만, 앞으로 코로나와 물류비용 상승 등의 위협요인이 계속됨에 따라 기업의 고충을 덜고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추경예산을 확보하는 등의 노력을 강구하겠다”라고 밝혔다.

sm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