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MI한국의학연구소-테라젝아시아, 코로나로 지친 의료진 응원

테라젝아시아, KMI사회공헌사업단에 응원물품 ‘마이크로 매직 니들 패치’ 3천 세트 기부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 입력 : 2021.08.18 12:21
 
▲김경동 테라젝아시아 대표(왼쪽)와 한만진 KMI사회공헌사업단장(오른쪽)이 ‘아름다운 사회 함께 만들기 마이크로 매직 니들 패치 기부’ 관련 전달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KMI
KMI한국의학연구소(이사장 김순이, 이하 KMI)와 테라젝아시아(대표 김경동)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밤낮으로 고군분투 중인 의료진과 방역인력을 응원하는 사회공헌사업을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KMI의 사회공헌사업 전담조직인 KMI사회공헌사업단(단장 한만진)은 마이크로니들패치 전문기업인 ㈜테라젝아시아와 ‘아름다운 사회 함께 만들기 마이크로 매직 니들 패치 기부’ 관련 전달식을 가졌다. 전달식에는 테라젝아시아 김경동 대표, KMI사회공헌사업단 한만진 단장, 윤선희 이사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사회공헌활동은 최근 KMI사회공헌사업단이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 자원봉사자의 건강검진과 여름나기 응원물품을 지원하기로 했다는 소식을 접한 테라젝아시아가 자사 제품을 의료진 등을 위한 응원물품으로 지원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혀오면서 추진됐다.

테라젝아시아는 지친 피부에 피부 에너지를 채워주는 ‘휘라인 마이크로 브라이트닝 매직 아이패치’ 3천 세트(8매입 1세트, 총 1억 2000만원 상당)를 KMI사회공헌사업단에 기부하기로 결정했다.

기증된 물품은 KMI사회공헌사업단을 통해 KMI 건강검진센터가 위치한 전국 7개 지역 보건소의 방역현장 의료인력 응원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김경동 테라젝아시아 대표는 “힘든 코로나 시기에도 현장에서 묵묵히 최선을 다하시는 의료진에게 힘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에 기부를 결정했다. 테라젝아시아의 제품이 노고에 지친 의료진의 얼굴에 생기를 불어넣을 수 있었으면 한다”며, “우리 사회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열심히 활동하겠다”고 밝혔다.

한만진 KMI사회공헌사업단장은 “KMI의 사회공헌 행보에 공감하고 선뜻 큰 힘을 보태주신 테라젝아시아 관계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이번 사회공헌활동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불철주야 고생하시는 의료진과 방역 관계자 여러분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테라젝아시아는 용해성 마이크로니들 원천특허기업인 미국 테라젝사의 전 세계 제약부문 원천기술 및 특허전용 실시권을 보유한 국내 기업으로, 의료용 패치의 상용화를 위한 표준화 기술연구 및 천연물 바이오 연구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KMI한국의학연구소는 1985년 설립된 건강검진기관으로 현재 서울 3곳(광화문, 여의도, 강남)과 지방 4곳(수원, 대구, 부산, 광주) 등 전국 7개 지역에 건강검진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질병의 조기발견과 예방, 국민건강증진을 위한 활동 등 다양한 사회공헌사업을 펼치고 있다.
sm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