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쿠팡 화재 늑장대응 사과"

최선 다했지만, 국민 눈높이 미치지 못했음 인정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 입력 : 2021.08.22 13:55
▲출처=이재명 경기지사 페북 캡처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21일 SNS를 통해 쿠팡 화재 당시 경기도지사로서, 신속히 대응하지 못한 점을 사과했다.

이 지사는 "당시 경남일정 중 창원에서 실시간 상황보고를 받고 대응조치중 밤늦게 현장지휘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며 "다음날의 고성군 일정을 취소하고 새벽 1시반경 사고현장을 찾았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 지사는 "나름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했었지만, 모든 일정을 즉시 취소하고 더 빨리 현장에 갔어야 마땅했다는 지적이 옳았다"며 "저의 판단과 행동이 주권자인 국민의 눈높이에 미치지 못했음을 인정하고 사과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그는 "앞으로 권한과 책임을 맡긴 경기도민을 더 존중하며 더 낮은 자세로 더 성실하게 섬기겠다"고 다짐했다.
sm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