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전·충남 경선 54.81% 과반 압승…2위 이낙연 27.41%

3위 정세균 7.84%…4위 추미애, 5위 박용진, 6위 김두관 順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 입력 : 2021.09.05 00:49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후보가 지난 4일 대전 유성구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선출을 위한 대전·충남 합동연설회에 참석하며 지지자들의 환호에 답하고 있다./뉴스1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후보인 이재명 후보가 지난 4일 첫 경선지인 대전·충남에서 54.81%의 득표율를 기록하며 압승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대전 유성구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대전·충남 경선에서 대의원·권리당원·국민일반당원의 온라인·ARS·현장 투표를 집계한 결과, 유효투표수 2만5564표 중 1만4012표(54.81%)를 얻어 1위를 기록했다.

이낙연 후보는 7007표(27.41%)로 2위를 차지했다. 정세균 후보는 2003표(7.84%)를 얻어 3위를, 추미애 후보는 1704표(6.67%)로 4위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향후 지역 순회 경선과 가장 규모가 큰 국민·일반당원 선거인단 개표 결과가 발표되는 '슈퍼위크'(1차 9월12일, 2차 10월3일) 등에서도 현재의 과반 흐름을 이어갈 경우 1·2위 후보 간 치르는 결선투표 없이 바로 본선에 오를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sm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