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현대미술관 이건희컬렉션… 관람 장벽 계층에 사회공헌 향유 진행

머니투데이 더리더 최정면 기자 입력 : 2021.09.06 07:26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이건희컬렉션 특별전 전시 전경./사진=국립현대미술관

국립미술관이 국민적 관심 높은 이건희컬렉션 관람 장벽이 높은 계층을 대상으로 국민 문화향유를 높이는 행사를 진행한다. 국립현대미술관(MMCA, 관장 윤범모)은 서울관에서 진행 중인 《MMCA 이건희컬렉션 특별전: 한국미술명작》 연계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번 사회공헌 프로그램(CSR)은 이건희컬렉션 특별전에 대한 국민적 관심에 부응, 평소 예술향유의 기회를 갖기 어려운 사회취약·문화소외계층에 별도 관람 프로그램을 제공함으로써 이건희컬렉션 기증의 의미를 살리고자 마련됐다.

프로그램은 온라인 사전예약에 어려움을 겪는 노년층 전용 회차 진행과 저소득 한부모 가정 대상 초청 행사 두 가지로 나눠 진행된다. 먼저 온라인 취약 노년층(1956년 12월 31일 이전 출생자) 특별 관람은 매주 화요일 조기개관(0회차, 9시~10시)에 한정해 오는 14일(화), 16일(목) 2회 시범 운영한 뒤, 추석 연휴 이후 28일(화)부터 12월 31일까지 매주 화요일마다 제공한다.

미술관 누리집(http://www.mmca.go.kr) 사전 예약 시스템을 통해 7일(화) 오전 10시부터 예약이 가능하다. 0 회차에는 노년층만 예약이 가능하며, 방문 시에는 신분증을 지참해야 한다.

저소득 한부모 가정 특별 관람은 국립현대미술관과 2018년부터 사회공헌활동을 같이 하고 있는 국제구호 NGO 월드비전(World Vision)과 협력한 초청 행사로 이뤄진다.

오는 10월 2일(토)부터 올해 연말까지 매주 토요일에 진행되며, 참가 대상은 월드비전에서 전국 저소득 한부모 가정 대상으로 본 행사에 희망하는 인원을 선정 및 모집할 예정이다. 더불어 국립현대미술관은 원활한 관람지원을 위해 오디오가이드 기기 무상대여 및 큰글씨 설명서 등 관람보조 자료도 지원한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MMCA 이건희컬렉션 특별전: 한국미술명작》전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비롯, 앞으로도 사회적 약자와 소외계층의 문화예술향유권 확대를 지원하는 다양한 프로그램 개발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choi09@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