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2021 환경창업대전' 최종 경연 개최

사전 선발된 환경창업 8팀(유망기업 4팀, 아이디어 4팀) 발표, 온라인 국민평가단이 참여하여 최종 순위 결정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1.09.08 16:03
환경부(장관 한정애)는 녹색산업 분야의 유망 창업자를 찾는 ‘2021 환경창업대전’ 결선 행사를 9월 7일 오후 서울시 중구에 있는 정동1928아트센터에서 개최했다.

3월 말부터 공모를 시작한 ‘2021 환경창업대전’은 ▲환경창업 유망기업 ▲환경창업 아이디어 2개 부문에 총 362개팀이 지원하여 평균 경쟁률 45대1을 기록했다.

그간 1차 서류심사와 2차 발표 평가를 거쳐 25개 팀이 선발됐고, 이날 결선 행사에서는 부문별 상위 4개 팀, 총 8개 팀이 참여하여 부문별로 대상 1팀, 최우수상 1팀, 우수상 2팀이 결정됐다.

유망기업 부문 영예의 대상에는 ‘리셋컴퍼니’가 선정됐으며, 환경부 장관상과 부상으로 2천만 원의 상금이 주어졌다.

‘리셋컴퍼니’는 태양광 패널 무인 청소 로봇을 개발하여 태양광발전 효율 개선에 크게 기여한 점을 인정받았다.
또한 유망기업 부문 최우수상에는 태양광 폐모듈을 재활용한 이차전지 음극재용 실리콘 나노 분말을 개발하여 재활용 효율성 개선에 기여한 ‘에스엔피’가 선정되어 환경부 장관상과 상금 1천만원이 주어졌다. 우수상은 ‘미래메디칼’과 ‘코리아엔텍(주)’가 차지했다.

아이디어 부문의 대상은 바닷물에서 빠르게 분해되는 해양 생분해성 플라스틱 소재에 대한 아이디어를 제시한 ‘이주봉’씨가 차지했고, 환경부장관상과 상금 1천만 원을 받았다.

‘강동우’씨는 인공지능(AI)과 위치추적시스템(GPS) 기반의 수질 모니터링 및 자율주행 시스템에 관한 아이디어를 제시하여 최우수상으로 환경부 장관상과 상금 7백만원을 거머쥐었고, ‘박정규’씨와 ‘김창훈’씨는 우수상에 이름을 올렸다.

결선 행사의 1부 발표 경연에서 참여한 8개 팀이 각각 제시한 혁신적인 제품과 아이디어의 독창성, 환경성, 사업유망성 등을 뽐냈고, 현장에서 5명의 전문가와 사전 모집으로 선정된 ‘온라인 국민참여 평가단’ 100명이 실시간으로 평가했다.

아울러 휴대형 태양광 충전시스템인 ‘솔라카우’를 개발하여 아프리카의 여러 나라에 보급하는 등 기후 위기 대응을 녹색산업의 기회로 바꾼 요크의 장성은씨가 환경창업 후배들을 대상으로 특별 강연을 펼쳤다.

2부 행사에는 결선 행사에 참여하지 못한 17개 팀이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참여했으며, 홍정기 환경부 차관이 시상을 주관했다.

수상팀은 환경산업연구단지(인천 서구 소재)의 창업벤처센터 또는 창업랩에 입주할 수 있고, 에코스타트업 지원사업으로 최대 1억 원까지 사업화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환경부는 상위 8개 팀을 포함한 총 15개 팀을 올해 말에 개최되는 정부통합 공모전인 ‘도전! 케이(K)-스타트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추천할 예정이다.

홍정기 환경부 차관은 “이번 창업대전에서 선보인 참신한 아이디어와 제품이 미래에 탄소중립을 통한 녹색전환을 이끌게 될 것”이라며, “창업에서부터 제품의 사업화, 실증화까지 각 단계에서 지속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