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체육시설 관련 5명 등 39명 코로나19 확진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 입력 : 2021.09.10 10:03
고양시(시장 이재준)는 지난 8일 저녁 6명, 9일 16시 기준 33명 등 총 39명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9일 밝혔다.

원인별로 덕양구 소재 체육시설 관련 5명, 타지역 확진자 접촉 6명, 가족 간 감염 6명, 지인접촉이 4명이고, 해외입국 2명, 그 외 16명은 감염경로를 조사 중이다. 지역별로는 덕양구 16명, 일산동구 10명, 일산서구 9명, 타지역 4명이다.
그 외 고양시민 6명이 타지역보건소에서 확진판정을 받았다. (서울 강남구 2명, 영등포구 1명, 은평구 1명, 인천 서구 1명, 동두천시 1명)

덕양구 소재 체육시설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9월 7일 3명, 9월 8일 3명, 9월 9일 5명이 발생해 누적 11명(직원 4명, 이용자 7명)이 되었다. 방역당국은 직원 및 이용자 등 57명에 대해 자가격리 조치하고 9월 8일부터 12일까지 영업을 중단시켰다. 시설 회원 1,930명에 대해 코로나19 검사 안내 문자를 발송했다.

지난 9일 16시 기준 고양시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감염자는 총 5,807명이다. 고양시민 확진자는 총 5,683명(국내감염 5,552명, 해외감염 131명/ 타 지역에서 확진 판정 받은 시민 포함)이 됐다.
sm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