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작은 예술가를 위한 집’ 체험 교육프로그램 인기

‘흙으로 표현하는 일상 소리’, ‘상상놀이 그림책’, ‘작은 예술가의 집’ 직접 만들기 등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1.10.27 09:55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행사 가운데 하나로 여주 경기생활도자미술관에서 진행 중인 ‘작은 예술가를 위한 집’ 체험 교육프로그램이 시작과 동시에 참가자 모집이 조기에 마감되는 등 인기를 얻고 있다.

‘작은 예술가를 위한 집’은 초등학교 저학년(만 8~10세) 학생들을 대상으로 우리 주변 도자 작품에 대해 탐구하고, 사물과 점토 등을 활용한 여러 가지 표현 방법으로 예술을 경험해 보는 체험 프로그램이다.

10월 16일부터 시작돼 11월 6일까지 매주 토요일 4회에 걸쳐 대면 수업으로 진행된다.

10월 16일 첫 수업은 ‘작은 예술가를 위한 집으로 초대합니다’라는 주제로 ‘작은 예술가를 위한 집’ 전시를 관람하고 체험하는 도슨팅(docenting) 프로그램으로 진행됐다.

10월 23일 두 번째 수업은 ‘흙으로 표현하는 일상 소리’를 주제로 흙 밟기 체험, 주변 사물을 흙 위에 표현하기, 흙 반죽을 통한 감각 체험 등으로 학생들의 호평을 받았다.

10월 30일 세 번째 수업은 ‘상상놀이 그림책’을 주제로 새로운 인물을 통해 상상놀이 이야기를 만들고 점토로 책 표지를 학생들 스스로 꾸며 전시해 보는 시간을 갖는다.

11월 6일 마지막 수업에서는 학생들끼리 나무 재료를 활용해 ‘작은 예술가의 집’을 직접 만들어 전시하는 시간이 마련돼 있다.

이와 별개로 내년 2월 18일까지 여주 경기생활도자미술관 1층에서는 ‘작은 예술가를 위한 집’ 전시 관람도 가능하다.

전시에는 국내 여성작가 17인(김문경, 김은정, 고우정, 김선, 김선아, 김현경, 곽혜영, 미키김, 배정은, 송은애, 안세연, 이진경, 이화윤, 유경옥, 윤정선, 정지현, 허정은)이 참여했다.

‘집’이라는 공간을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춰 다양한 식자재와 도구로 ▲음식을 만드는 주방 ▲물놀이할 수 있는 욕실 ▲상상 놀이로 채워지는 방 ▲식물과 자연을 느낄 수 있는 공간 등 4개 영역의 세라믹(ceramic) 하우스로 구성해 미래 예술가들의 상상력을 자극한다.

한편, 경기도가 주최하고 한국도자재단이 주관하는 ‘2021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도 이천 경기도자미술관, 여주 경기생활도자미술관, 광주 경기도자박물관 일대와 온라인 플랫폼(kicb.or.kr)에서 열리고 있다.

비엔날레 대표 전시 행사인 국제공모전과 전시·학술·참여형 온라인 프로그램 등 다양한 행사가 진행 중이다.

기간은 11월 28일까지며 관람료는 무료다.

코로나 방역을 위해 모든 프로그램은 사전 예약(kicb.or.kr/visit) 후 관람 가능하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