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MI한국의학연구소, 대장암·유방암·치매 조기진단 검사 도입

혈액 및 분변으로 검사 진행, 코로나19 항체 검사도 시행해 수검자 선택의 폭 넓어져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 입력 : 2021.10.27 10:51
 
▲KMI한국의학연구소 전국 건강검진센터 신규검사 4종 도입 안내 자료./KMI 제공

KMI한국의학연구소(이사장 김순이, 이하 KMI)는 암, 치매 등 조기진단이 중요한 질환의 신규 검사를 도입해 산하 건강검진센터에서 시행한다고 27일 밝혔다.

KMI 전국 7개 건강검진센터(광화문·여의도·강남·수원·대구·부산·광주)에 도입된 신규 검사는 혈액 및 분변검사를 통한 대장암, 유방암, 치매(알츠하이머병) 조기진단을 타깃으로 하며, 코로나19 항체 검사도 도입돼 수검자의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

대장암 조기진단은 유전자 검사에 기반한 새로운 대장암 선별검사(지노믹트리)가 도입됐다. 이 검사는 분변으로부터 추출된 DNA를 사용해 메틸화된 신데칸-2(SDC2) DNA를 측정하는 실시간 PCR 검사다.

지노믹트리에 따르면, 대장암 조직에서 신데칸-2 바이오마커의 비정상적인 메틸화는 병기에 상관없이 95% 이상 빈번하게 관찰되며 정상 대장조직에서는 관찰되지 않는다. 메틸화된 신데칸-2 DNA의 존재는 임상적인 병기에 상관없이 대장암의 발생과 유의미한 관계가 있음을 의미한다.

유방암 조기진단은 유방암 다중 바이오마커 혈액검사(베르티스 ‘마스토체크’)가 도입됐다. 이 검사는 유방암에서 특이적으로 증감하는 혈액 내 단백질을 분석한 후 인공지능을 통해 개발된 고유 알고리즘에 대입하여 최종 결과를 제공한다.

베르티스에 따르면, 국내 여성 80% 이상이 해당되는 치밀유방에서도 정확한 검사가 가능하며, 판독자 주관에 따른 결과 편차 없이 일정한 정확도(특허 기준 정확도 92%)를 유지한다.

치매 조기진단은 알츠하이머병 바이오마커인 베타-아밀로이드의 올리고머화 정도를 조기에 확인할 수 있는 검사(피플바이오 ‘inBlood OAβ test’)가 도입됐다.

우리 몸에 존재하는 베타-아밀로이드 단백질 중 일부가 응집되는 것을 올리고머라고 한다. 올리고머화 베타-아밀로이드는 최종적으로 불용성 플라크(엉킨 단백질 덩어리)를 형성한다. 이러한 과정을 거쳐 최종적으로 뇌손상과 알츠하이머병이 발생하게 된다.

피플바이오에 따르면, 간단한 혈액 검사만으로 치매 진행 여부를 파악할 수 있고 인지기능 악화 전 약물치료 등으로 치매에 대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KMI가 대장암, 유방암, 치매 등 조기진단이 중요한 질환의 신규 검사와 함께 도입한 코로나19 항체 검사(지멘스 헬시니어스 ‘SARS-CoV-2 Total Assay’)는 혈액에서 코로나 바이러스2(SARS-CoV-2) 항체를 검출하여 체내에 면역 항체가 형성되었는지 모니터링할 수 있는 검사다.

지멘스 헬시니어스에 따르면, 백신 접종 완료 후 항체가 형성되기까지 일반적으로 2주 정도 소요되기 때문에 백신 접종을 모두 마치고 2주가 지난 뒤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KMI 관계자는 “주요 질환을 조기에 진단할 수 있는 양질의 신규 검사를 지속 도입해 수검자의 선택의 폭을 넓히고 검사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KMI한국의학연구소는 1985년 설립된 건강검진기관으로 현재 서울 3곳(광화문, 여의도, 강남)과 지방 4곳(수원, 대구, 부산, 광주) 등 전국 7개 지역에 건강검진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질병의 조기발견과 예방, 국민건강 증진을 위한 활동과 더불어 다양한 사회공헌사업을 펼치고 있다.








 
sm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