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문화재단, 문래동 예술창작존 일대 '잠금해제 :Home 풀다' 주간 열어

머니투데이 더리더 최정면 기자 입력 : 2021.11.29 12:40
▲잠금해제 : Home을 풀다./사진=영등포문화재단

영등포문화재단(대표이사 강원재)이 문래예술종합지원센터(이하 술술센터)에서 오는 12월 1일부터 11일까지 10일 간 ‘예술활동 거점지역 활성화사업 결과주간 – 잠금해제 :Home을 풀다’ 를 연다.

주간 행사는 문래창작촌 일대를 시작으로 영등포구의 지속가능한 예술생태계를 만들기 위한 지역 주체들의 활동의 과정과 결과들을 시민들과 나누고 전시, 아티스트 토크, 라운드테이블, 강연, 워크숍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준비됐으며, 관심 있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전시는 문화예술거점이라는 장소성을 기반으로 예술가들이 자유롭게 펼치는 프로젝트와 활동 내용을 사진, 영상 등으로 풀어낸 참여형 전시로 구성되어 있으며 관람객이 전시장 곳곳을 자유롭게 돌며 콘텐츠를 △보고 △듣고 △풀고 △해석 참여해 보는 시간을 가질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전시 장소는 술술센터를 거점으로 피스오브피스, 대안예술공간이포에서 연계 운영, 총 3개의 장소에서 열린다.

아티스트 토크는 문래동에서 각자 다른 주제를 아카이빙 작업을 진행한 4인의 작가들과 문래동의 다양한 요소와 관계에 대해 이야기하고 생각해 볼 수 있는 시간을 갖는다.

아울러 라운드테이블은 과거와 현재, 현재와 미래를 잇는 문화예술 생태계, 정체성, 가치관 등의 이슈를 공유하고 담론을 통해 영등포구를 넘어 지속가능한 예술생태계의 정책방안을 모색해보는 시간을 갖는다.

예술활동 거점지역 활성화사업 결과주간 ‘잠금해제 : HOME을 풀다’ 는 오는 12.1(수)~11.(토) 기간 동안 진행되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운영될 예정이다.

영등포문화재단 강원재 대표이사는 “이번 결과주간은 영등포 지역의 주체로 활동하는 문화예술인들이 지속가능한 창작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한 결과를 시민들과 나누는 자리”라며, “예술 생산으로 새롭게 해석한 영등포를 시민들이 경험하고 공유하는 소통의 장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choi09@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