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협 임준택 회장, “공적자금 조기상환, 협동조합 기능회복 원년으로 할 것”

3일 시무식서 어업인에 대한 수협은행 수익 환원규모 대폭확대 구상 밝혀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2.01.04 15:45
수협 임준택 회장이 신년을 맞아 “2022년은 공적자금 조기상환을 통한 협동조합 기능 회복의 원년으로 만들 것”이라며 “공적자금을 모두 해소한 이후 은행에서 창출한 수익을 수산인과 회원조합, 그리고 수산업을 위해 아낌없이 환원하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3일 비대면으로 진행된 2022년도 수협중앙회 시무식에서 임 회장은 공적자금 조기상환과 함께 △노량진수산시장 현대화 잔여부지 개발로 어업인 지원 효과 창출 △어촌과 수산업에 대한 고질적 현안문제 해소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대응한 미래지향적 수산물 유통플랫폼 구축 등을 주요 추진 과제로 제시했다.

또 임직원들에 대해서는 “어업인을 위해 존재하는 유일무이한 협동조합의 구성원으로서, 사명감과 자부심 속에 수산업을 새롭게 발전시켜나가는 믿음직한 수협과 그 임직원이 될 수 있도록 혼신의 노력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