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NOW]자전거 타고 부산 골목길을 …

부산관광공사 2월까지 '골목길 자전거 투어' 진행…로컬 관광지 육성 예정

머니투데이 더리더 편승민 기자 입력 : 2022.01.20 16:56

골목길 저탄소 투어에 이용될 자전거/사진=부산관광공사 제공

부산시와 부산관광공사는 오는 21일부터 2월까지 부산진구 전포공구길과 수영구 망미골목에서 '골목길 저탄소 자전거 투어'를 진행한다고 20일 발표했다.

부산진구 전포공구길과 수영구 망미골목은 지난해 7월 부산관광공사가 고유의 이야기를 가진 골목길을 발굴해 관광지로 육성하는 '골목길 관광자원화사업 골목 공모전'에서 선정된 곳이다.

자전거투어는 가이드와 함께 자전거를 타고 가이드가 들려주는 골목길에 담긴 이야기를 들으며 골목과 인근 관광지를 탐방하는 '투어형', 관광객이 원하는 골목과 인근 관광지까지 태워주는 '교통형'으로 구성됐다. 자전거에는 운전자를 제외하고 뒷편에 성인 2명이 탑승 가능하다.

아울러 관광객이 자전거를 직접 타면서 골목과 인근 관광지까지 이동할 수 있는 공유형 자전거 '타래이'도 대여할 수 있다.

부산관광공사 관계자는 "최근 관광 산업은 물론 전 산업에서 친환경 필요성이 부각되고 있는 추세에 맞춰 탄소배출이 적은 자전거로 좁은 골목길을 자유롭게 여행할 수 있도록 이번 골목길 저탄소 자전거 투어를 기획했다”며 “향후 전포공구길과 망미골목의 인프라 조성과 더불어 골목의 콘텐츠를 돋보일 수 있는 다양한 홍보마케팅을 통해 부산의 새로운 로컬 관광지로 육성하기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고 밝혔다.
carriepyun@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