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NOW] 해남 어민들, "마로해역 분쟁 생존권 보장해달라"

머니투데이 더리더 임윤희 기자 입력 : 2022.02.16 14:02
▲전남 해남군 어민들은 16일 마로해역(만호해역) 어업권 분쟁과 관련, "전라남도가 직접 나서서 생계를 위해 살아온 해남지역 어민들의 생존권을 보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사진=뉴시스
전남 해남군 어민들은 16일 마로해역(만호해역) 어업권 분쟁과 관련, "전라남도가 직접 나서서 생계를 위해 살아온 해남지역 어민들의 생존권을 보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해남군 어민들은 이날 오전 전남도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마로해역과 관련해 분쟁이 극에 달해 재판의 끝자락까지 와 있는 상황"이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남도와 진도군은 중재와 설득에 나서지 않고 뒷짐만 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어민들은 이날 오후 해남 어란물김위판장에서 174명의 삭발식을 진행한 뒤 진도군청 앞 등에서 차량시위를 이어갈 방침이다.

해남군 송지면과 진도군 고군면에 위치한 마로해역 양식 어장 면허면적은 총 1만2000ha로 이중 진도 수역이 80%를, 해남 수역은 20% 정도를 차지하고 있다.

문제가 된 곳은 진도 수역에서 해남 어민들이 김 양식을 하는 1370ha로 1982년 해남 어민들이 최초 개발했지만 진도 어민이 진도해상임을 주장하며 무력충돌까지 이어졌다. 1994년 일부를 해남 어민들이 사용할 수 있도록 합의했지만 갈등은 계속됐다.

양측 간 갈등은 1999년 어민들이 어장정리에 합의하면서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지만, 2010년 어업권 1차 유효기간이 끝나자 진도가 어장반환을 해남에 요구하면서 법정 다툼으로 이어졌다. 

지난해 10월 광주고법은 '마로해역 어업권 분쟁 관련 행사계약 절차이행 및 어장인도' 관련 소송에서 1심에 이어 항소심에서도 진도군 어민들의 손을 들어준 바 있다. 
yuni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