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병권 경기지사 권한대행 “우크라이나 사태 지역경제 피해 최소화해야”

31개 시군 부단체장과 한국은행, 경기연구원 등과 대응 방안 논의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 입력 : 2022.02.23 14:50
▲권한대행 단장으로 모니터링 및 대응책 마련 위한 전담조직(TF) 구성

경기도가 최근 러시아군의 돈바스 지역 진입 명령 등으로 심화하고 있는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 지역경제 피해 최소화를 위한 전담 조직(TF)을 구성하는 등 발 빠른 대응에 나섰다.

오병권 경기도 권한대행은 23일 경기도청에서 31개 시군 부단체장, 경기연구원, 한국은행 관계자 등과 함께 긴급 상황점검 영상회의를 열고 도내 사회·경제적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도 차원의 대응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날 경기연구원 등은 사태 악화 시, 원자재 등 공급망 차질에 따른 수출 위축과 국제 곡물 가격상승으로 밀을 주로 이용하는 식품가공업 및 음식업 사업체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도는 권한대행이 단장을, 경제실장이 운영총괄을 맡은 가운데 ‘전담 조직’을 구성해 상황 분석과 그에 따른 대응책 마련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전담 조직은 ▲경제·산업팀 ▲에너지팀 ▲농축산팀 ▲비상대응팀 ▲공공·민간기관 등 모두 5개 팀으로 구성하기로 했다.

도는 전담 조직을 활용해 분야별 정부의 동향을 파악하고 지자체 차원의 협력방안을 마련해 나가는 한편, 사안 발생 시 수시회의를 여는 등 유기적 협력체계를 바탕으로 실효성 있는 장·단기 대응책을 마련, 추진할 계획이다.

오 권한대행은 이날 “우크라이나 사태가 악화할 경우 원자재나 공급망 차질이 빚어질 우려가 있고, 수출 위축이나 곡물·사료 공급 차질 등 여러 방면에서 경기도 지역경제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체적인 대내외 상황과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잘 파악하고, 이에 맞는 대응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며 “중앙정부에서 추진하는 사항과 연계하여 지자체 차원에서 할 수 있는 역할과 대안을 모색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sm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