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친환경농업 가치 확산을 위한 '친환경 텃논밭 지원사업' 실시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2.07.05 11:40

농협(회장 이성희) 경제지주는 미래 사회를 이끌 학생들에게 체험활동을 바탕으로 친환경농업에 대한 가치를 인식시키고 생활 속 실천문화를 확산시키고자「친환경 텃논밭 지원사업」을 실시한다.

농협경제지주는 지난 4월부터 참여 희망학교의 신청을 받아 서류심사를 진행하였으며, 마석(경기)·백화(충남)·성거(충남)·안동강남(경북)·학산(전남) 초등학교와 산자연(경북)·육민관(강원) 중학교 등 총 7개교가 최종 선정됐다.

이들 학교는 오는 11월까지 약 5개월 간 학생들이 직접 텃논밭을 관리하며 농작물의 재배와 수확을 경험하게 하는 친환경농업 교육을 통해 생명과 환경의 소중함을 체험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사업종료 후 각 학교의 참여율, 공익적 가치의 파급효과 등을 평가하여 우수학교에 대해 시상할 계획이며, 학교별 활동영상을 제작하여 방송, 유튜브 등을 통해 우수사례를 홍보할 예정이다.

농협경제지주 우성태 농업경제대표이사는 “이번 지원사업이 탄소중립 시대에 친환경농업의 가치에 대한 학생들의 관심을 높이고, 친환경농업의 중요성에 대한 공감대가 확산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농협경제지주는 이번 친환경 텃논밭 지원사업 전반을 관리하는 사업주체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고, 사업에 소요되는 예산은 농림축산식품부(50%)와 친환경농산물자조금관리위원회(50%)에서 지원한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