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공단, 비상대비태세 확립 “2022년 을지연습” 돌입

을지연습 대비 전직원 자체 사전교육 실시(7.29.~8.5)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2.08.23 10:00
▲ 사진제공=한국환경공단
-8.22(월) 비상소집 훈련 포함 실제훈련 15건, 토의훈련 18건 등 공단 전시·비상시 임무 수행능력 배양 위한 대비태세 확립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안병옥)은 2022년 을지연습을 앞두고, 2017년 이후 대내외 여건 등으로 그간 을지연습이 축소 실시된 점을 감안하여 을지연습의 목적에 부합한 전시 및 비상시 대응역량 강화를 위해 전직원 대상 사전교육(7.29.~8.5)을 실시했다.

대면 및 온라인으로 병행하여 진행된 사전교육은 직원들이 어떻게 훈련에 참여하고 무엇을 수행해야 하는지에 대한 세부적이고 실무적인 내용을 알기 쉽게 설명함으로써 을지연습에 대한 직원들의 이해와 공감대를 높였다.

공단은 8월 22일(월) 새벽 전 임직원 대상 불시 비상소집훈련을 시작으로 전시 하천의 유해물질(독극물 등) 확산에 대비한 ”수질오염 방제 훈련“, 적군 미사일 포격상황을 가정한 ”유해화학물질 피폭 대응 훈련“ 등 15건의 실제훈련이 예정되어 있다.

또한 이사장을 주재로 한 ”사이버공격에 따른 위기대응 훈련“ 등 18가지 공단의 현안과제를 가지고 유관기관과 함께 토의훈련을 실시할 예정이며, 일일 약 50건의 도상(메시지)훈련을 병행함으로써 공단이 직면할 수 있는 전시상황을 다각도로 점검할 계획이다.

전국 7개 환경사랑홍보교육관에서는 관람객을 대상으로 을지연습에 대한 홍보 및 재난상황에 대비한 동영상 교육을 실시한다. 특히 전북 홍보관에서는 어린이,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인근 소방서와 합동으로 방독면 착용, 화재대피, 소화기 및 소화전 사용 방법 등 국민참여훈련을 실시했다.

한국환경공단 안병옥 이사장은 ”이번 을지연습을 통해 국가 위기사태를 대비하여 전시전환 절차를 점검하고 각종 훈련을 통해 공단의 비상 대비태세를 확립할 것“이라고 말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