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NOW]경기도, 새학기 맞아 청소년 안전망 사업 진행

머니투데이 더리더 홍세미 기자 입력 : 2023.02.17 15:29
경기도가 올해 학교폭력이나 가정, 경제적 어려움 등으로 고민하는 청소년을 위해 청소년 안전망 사업을 진행한다.

17일 도에 따르면 보호자가 없거나 보호자의 실질적인 보호를 받지 못해 사회·경제적으로 어려움에 놓인 만 9~24세 위기청소년에게 각종 지원시책을 추진 중이다.

도는 여성가족부 ‘위기청소년 특별지원’ 사업에 따라 올해 전국 17개 광역지자체 중 가장 많은 예산인 11억1400만원을 확보해 위기청소년을 지원한다.

생계비 지원(월 65만원 이하)과 학교 수업료(월 15만원 이하), 검정고시·학원비 등을 지원하는 학업 지원(월 30만원 이하)이 있다. 이 밖에 건강지원, 자립지원, 상담지원, 법률지원, 활동지원, 기타지원 등 다양한 분야에서 지원이 이뤄진다.

또 새학기 증후군이 느껴지는 청소년은 ‘청소년전화 1388’로 전화하면 상담받을 수 있다. 새 학기 증후군은 청소년들이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는 과정에서 나타날 수 있는 스트레스로 인한 정신적·육체적 어려움을 말한다.

1388은 청소년을 위한 상담용 전화번호다. 학교폭력, 가출, 인터넷 중독, 학교·가정생활 등 다양한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상담원이 24시간 대기하며 전화를 건 청소년과 상담하며 도움이 될 수 있는 지원책도 알려준다.

이와 함께 학교폭력이나 자해로 입은 상처나 흉터, 문신 때문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소년도 경기도의 ‘위기청소년 상처 제거 지원사업’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이 사업은 경기도 주민참여예산으로 제안돼 지난해 처음 시행됐으며, 상처 제거를 위한 치료비와 심리상담을 지원한다. 지난해 33명의 청소년이 도움을 받았다.

경기도에서 지원하는 청소년 관련 서비스 정보를 한 번에 보려면 청소년안전망 종합정보망 ‘채움’에 접속하면 된다.경제적지원이나 심리 정서, 의료지원, 정신건강, 학교폭력 등 15가지 영역으로 분류된 ‘유형별 서비스’를 통해 다양한 정보를 안내받을 수 있다.

도 관계자는 "위기청소년 지원을 위한 다양한 공공시스템이 마련돼 있지만 몰라서 지원을 못 받는 경우도 많다"며 "청소년안전망 강화를 위해 공적 역할을 확대하고, 적극 지원을 다 하겠다. 도움이 필요하면 언제든지 1388로 전화해 달라"고 덧붙다.
semi4094@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