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잎담배 농가에 건강검진 장학금 등 3억원 지원

박영복 기자입력 : 2016.05.17 15:01
▲ KT&G가 경북 경주시 진현동에 위치한 KT&G 경주수련관에서 ‘잎담배 농가 건강검진 지원 및 장학금 전달식’을 갖고 3억원을 전달했다. 사진 왼쪽부터 박덕근 연초생산안정화재단 사무국장, 김현진 KT&G 원료본부장, 김삼수 엽연초생산협동조합중앙회장. <제공=KT&G>
KT&G, 2013년부터 국내 잎담배 농가 지원 펼쳐 
올해 농민 1004명 종합 검진 및 농가 자녀 39명에 장학금 지원

KT&G(사장 백복인)가 국내 잎담배 농민들의 복리후생 증진을 위해 3억 원을 지원한다.

이 지원금은 잎담배 경작인 1004명에 대한 종합 건강검진비와 저소득 농가 자녀 39명의 장학금으로 활용된다.

KT&G는 지난 2013년부터 국내 잎담배 농가 지원 차원에서 이 사업을 시작했으며, 올해까지 포함하면 총 2500여 명이 수혜 대상이 된다.

잎담배 농사는 전 과정이 수작업으로 이뤄지는 노동집약적 구조일뿐 아니라, 대부분의 작업이 이뤄지는 시기는 무더운 7~8월 여름철에 집중돼 작업자들의 건강이 위협을 받고 있다. 또한 경작 농가 고령화와 농촌인구의 지속적 감소로 노동력 확보가 어려워 고충을 겪고 있다.

KT&G는 잎담배 농가보호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매년 국산 잎담배 전량을 구매하고 있으며, 농가의 영농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경작인별 잎담배 판매 예정 대금의 30%를 4~6월경에 미리 지급하고 있다. 2011년과 2012년에는 기상이변에 따른 생산량 감소피해를 지원하는 등 약 34억 원을 농가 안정을 위해 추가로 전달하기도 했다.

김현진 KT&G 원료본부장은 “KT&G는 매년 잎담배 수확시 일손 돕기, 중고생 자녀 교복 지원 등 농민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활동을 지속해왔다”며 “이번 지원이 고생하시는 잎담배 농민 분들께 도움이 되길 바라며, 향후에도 농민과의 상생을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많이 본 기사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