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첨단장비로 화학사고·테러 대응능력 강화한다

박영복 기자입력 : 2017.02.28 10:44
화학작용제탐지기, 적외선분광기 등 첨단장비로 U-20월드컵, 2018 평창동계올림픽 등 대테러 안전활동 지원

경찰·소방 등 유관기관 합동훈련으로 선제적 현장대응 강화

환경부 소속 화학물질안전원(원장 김균)은 화학사고 대응을 위한 첨단장비를 보강하여 현장출동 대응기관인 전국 7개 유역·지방환경청, 6개 화학재난합동방재센터에 배치했다고 밝혔다.

새롭게 보강된 첨단장비는 화학사고 대응뿐만 아니라 U-20 월드컵, 2018 평창동계올림픽 등 국가 주요행사의 대테러 안전활동 지원에 활용되어 현장 중심의 화학사고·테러 대응체계 강화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첨단장비는 화학작용제탐지기 13대, 고체·액체 분석용 적외선분광기 6대, 드론 13대, 현장긴급출동차량 6대 등 4종이다.

‘화학작용제탐지기’는 흡입 또는 섭취할 때 근육경련, 호흡곤란, 염증 등을 일으키는 신경작용제, 혈액작용제, 독성화학물질 등 26종을 10~90초 이내에 탐지할 수 있다.

드론은 화학사고나 테러가 발생해 현장 대응인력의 근접 접근이 어려울 경우 상공에서 현장을 입체적으로 관찰하는 데 활용된다.

이 밖에, 이번에 6대가 추가 배치된 ‘현장긴급출동차량’은 화학사고 대응장비를 상시 탑재하고 신속하게 현장에 출동할 수 있다.

환경부는 화학사고 대응 노후장비를 지속적으로 교체하고 유럽, 미국 등 해외의 대응태세를 참고하여 신규 대응장비를 도입하는 등 화학사고·테러 대응역량 선진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올해는 38억 원의 예산을 추가로 투입하여, 현장긴급출동차량 7대를 추가 배치할 예정이며, 노후된 화학보호복, 공기호흡기, 시료채취장비를 전면 교체한다.

아울러, 현장 탐지능력을 한층 강화하기 위해 원거리 화학영상탐지시스템, 기체 분석용 적외선분광기를 추가로 도입하여 신속하고 안전한 화학사고·테러 대응 태세를 갖출 계획이다.

신건일 화학물질안전원 사고대응총괄과장은 “이번 첨단 대응장비 도입을 통해 화학사고와 화학테러 현장대응 능력이 더욱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다가오는 U-20월드컵 대회, 2018 평창올림픽 등 대규모 국제행사에 대비하기 위해 경찰·소방 등 대응기관과 현장 합동 훈련을 실시하는 등 화학사고·테러 대비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pyoungbok02@gmail.com

많이 본 기사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