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강원도, 세종-포천 고속도로 철원연장·현안사항 공동대응 MOU

최정면 머니투데이 더리더 기자입력 : 2017.09.13 11:02
▲김종천 포천시장.사진제공=포천시청

경기도 포천시와 강원도 철원군이 세종-포천 고속도로 철원연장을 비롯한 여러 현안사항을 해결하기 위한 공동대응해 나가기 위한 양해각서(이하 MOU)를 12일 체결했다.

MOU 체결식에는 김종천 포천시장과 정종근 포천시의회 의장, 이현종 철원군수와 문경훈 철원군의회 의장은 포천시청 시정회의실에서 주민대표로 포천시 이통장연합회장, 포천시 주민자치위원회연합회장, 철원군 이통장연합회장, 철원군 번영회장이 참석했다.

세종-포천 고속도로 철원 연장은 국토교통부에서 금년 1월 수립한 ‘고속도로 건설 5개년 계획(2016-2020)’에 ‘미래(통일)를 준비하는 고속도로’ 중 국가재정사업으로 반영된 노선이며, 1차 사업은 25.3km에 사업비 8,150억 원, 2차 사업은 12.7km에 사업비 3,396억 원으로 계획돼 있다.

경기도 포천시와 강원도 철원군은 분단 이후 60년 이상을 각종 규제로 인해 교통, 교육, 소득, 의료 등의 인프라가 전국에서 가장 낙후된 지역으로 남아 있다.

남북분단이라는 특수상황 속에서 접경지역의 안보를 이유로 다수의 군부대와 훈련장, 사격장 등으로 인한 직·간접적인 피해를 주민들은 숙명으로 받아들이고 감내해왔다.

그동안 경기도 포천시와 강원도 철원군으로 접근하는 도로망이 취약해 고속도로 개통에 큰 기대를 했으나, 최근에 개통된 세종-포천 고속도로의 과다한 요금과 종점부의 극심한 교통체증으로 양 자치단체 주민들의 불만이 표출되고 있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계기로 포천시와 철원군에서는 국회와 국토교통부 등에 공동건의문을 전달하고 서명운동 등을 통해 양 지역 주민들과 함께 공동으로 대응할 예정이다.

김종천 포천시장과 이현종 철원군수는 “이번 양해각서 체결로 고속도로 철원연장 뿐만 아니라 전철7호선 연장, 군 사격장 문제해결 등 현안사항에 대해 공동으로 대응할 것이며, “앞으로 경제활성화를 위해 적극적으로 교류를 추진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jungmyeon@gmail.com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