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압수수색…하청업체서 수억원 부정 청탁 받은 혐의

머니투데이 더리더 최지선 인턴기자입력 : 2017.11.15 15:54

대림산업 압수수색 현장/사진=뉴시스

경찰이 공사수주 과정에서 고의로 회사 측에 손실을 끼친 혐의로 대림산업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15일 서울 종로구 수송동 대림산업 본사와 대림산업이 운영하는 광화문에 위치한 D타워를 압수수색하고 회사 감사·징계·인사자료와 임직원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다이어리 등을 확보했다.

이날 압수수색은 대림산업 전·현직 임직원들의 배임수재 혐의를 확인하기 위한 것으로 오전 9시30분부터 수사관 9명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경찰은 지난 2011년부터 2014년사이 대림산업 전·현직 임직원들이 하청업체로부터 추가 공사 수주와 공사비 허위증액 등 부정한 청탁을 받고 수억원을 교부받은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압수물 분석을 토대로 관련자들을 차례로 불러 혐의사실을 확인할 예정이다.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