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호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 "한국 부정부패 실제 경험과 인식 괴리있다"

머니투데이 더리더 임고은 기자입력 : 2017.12.06 16:50
박경호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이 6일 머니투데이 더리더 주최로 열린 국정운영고위과정에서 '문재인 정부 반부패정책 추진방향'에 대해 강연하고 있다.
박경호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이 “한국은 부정부패 경험과 인식에 괴리가 있다”고 주장했다.

박 부위원장은 머니투데이 더리더 주최로 열린 국정운영고위과정에서 6일 '거리의 역설'을 예로 들며 "우리나라 부정부패 인식이 실제 부패 정도보다 과대평가됐다"고 말했다.

'거리의 역설'은 가까운 주변에서 부정부패를 경험한 적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자신과 거리가 먼 대형 부정부패 사건이 벌어졌을 때, 국가의 부정부패가 심하다고 느끼는 것을 말한다.

실제 한국행정연구원 조사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민의 뇌물경험은 3%밖에 되지 않지만, 공공·정치부문 부패 인식을 조사한 CPI 지수는 55점에 그쳤다.(100점 만점에 고득점일수록 청렴하다고 인식한다) 반면 뇌물 경험이 3%로 우리와 같은 캐나다는 CPI 지수가 81점으로 높게 나타났다.

이 같은 괴리감을 해소하기 위해 박 부위원장은 “우선 국민권익위원회가 공직사회의 부패적발도 중요하지만 청렴하게 봉사하고 있는 점을 알리고 공직부패와 더불어 민간부패 개선을 통해 체감도를 향상시킬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박 부위원장은 ‘부패는 모든 것을 잃는 것이다. 반부패는 공정한 대한민국을 만들어 나가는 기본이며 부정부패 척결을 새정부의 모든 정책의 출발점으로 삼아야 한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말을 인용하며 “앞으로도 청렴한 국가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