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 군사시설보호구역 추가 해제

머니투데이 더리더 최정면 기자입력 : 2017.12.27 17:40

▲사진제공=포천시청


경기도 포천시 소흘읍의 군사시설보호구역이 추가로 해제된다.

포천시(시장 김종천)는 소흘읍 고모리 일대의 약 520만㎡(약 157만평) 규모의 군사시설보호구역이 국방부 군사기지 및 군사시설 보호 심의위원회 심의가 완료되어 오는 29일 해제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8월 10일 포천시 소흘읍 송우리 탄약고 주변의 1,924,206㎡(약58.2만평)는 완전 해제됐으며, 소흘읍 무봉리에 위치한 탄약고 주변지역은 1,272,913㎡(약38.5만평)가 해제됐다.

군부대 탄약고 2개소 통합이전사업 완료에 따른 군사시설 보호구역 3,197,119㎡ 해제에 이어 이번에 5,198,345㎡(약 157만평)가 추가 해제됨으로써, 포천시 내 군사시설보호구역의 총 면적은 222.823㎢로 1년 전에 비해 8.395㎢가 감소되는 것이다.

포천시 관계자는 “이번에 해제되는 지역은 소흘읍 고모리 2,074,873㎡, 무봉리 889,753㎡, 이동교리 1,876,193㎡, 초가팔리 357,481㎡, 가산면 정교리 45㎡로서 그동안 지역개발은 물론 주민들이 재산권을 행사하는데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던 지역으로, 지난 6월30일 개통된 세종-포천(구리-포천)고속도로와 앞으로 있을 고모리에 산업단지 조성, 제2외곽순환고속도로 개발사업과 맞물려 포천시를 비롯한 경기북부지역의 획기적인 지역개발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아울러, “지난 1년여 간 협의과정에서 보여준 지역 내 관할 작전부대와 국방부·합참 관계자들의 노고에 깊은 감사를 드리며, 강화된 민군 상생의 협력업무 추진으로 군 관련 지역현안들을 완벽하게 해결해나갈 것”이라고 의지를 표명했다.

jungmyeon@gmail.com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