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병원 ‘신생아 집단사망’ 사인은 '세균 감염 패혈증'…주치의 등 5명 입건

머니투데이 더리더 임고은 기자입력 : 2018.01.12 10:36
[사진=News1]
서울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중환자실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의문사한 신생아 4명의 사망원인이 '시트로박터 프룬디(Citrobacter freundii)균 감염(패혈증)으로 인한 사망'으로 밝혀졌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의료사고전담팀은 12일 오전 10시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이 보내온 부검감정서를 검토한 결과 이대 목동병원 신생아 중환자실에서 사망한 신생아들의 사인이 '패혈증'으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국과수에 따르면 질병관리본부가 신생아 4명 사망 후 실시한 혈액검체 조사에서 시트로박터균이 검출됐다. 해당 균은 사망 전 신생아 4명 중 3명에게서 실시한 혈액검체에서도 검출됐다. 사망 전날 신생아 4명 모두에게 투여된 지질영양제에서도 같은 균이 나왔다.

경찰은 '사후 오염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는 질병관리본부의 소견을 토대로 주사제 오염 및 취급 과정에서 시트로박터균이 전염됐다고 판단했다.

경찰은 이날 특정된 사인을 토대로 신생아 중환자실 주치의 조 교수와 전공의 1명, 수간호사 1명, 간호사 2명 등 핵심 의료진 5명을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 오는 16일 오후 1시 조 교수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한다고 밝혔다.

한편 주요 의문점으로 떠올랐던 '동시다발 사망'에 대해서도 국과수는 "이례적으로 심박동의 급격한 변화, 복부팽만 등의 증세가 4명에게 나타났다"며 "비슷한 시기에 4명이 동시에 감염돼 유사 경과를 보였을 것으로 보인다"는 감정을 내놨다.

경찰이 주목했던 '로타바이러스' 감염으로 인한 괴사성 장염 사망 가능성에 대해서는 "4명의 신생아 소대장에서 로타바이러스가 검출됐다"면서도 "로타바이러스는 소대장 내용물에서만 검출됐고, 로타바이러스에 감염되고도 생존한 신생아도 있다"고 설명했다.
imgo626@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