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부·중부내륙·서해안 고속도로 '가다 서다'…오후 5-6시 정체 절정

머니투데이 더리더 임고은 기자입력 : 2018.02.14 14:03
[사진=News1]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잠원IC 부근 경부고속도로 하행선(오른쪽)이 귀성차량들이 가다 서기를 반복하고 있다.
설 연휴를 하루 앞둔 14일 오후 전국 고속도로에서 본격적인 귀성길 정체가 시작됐다. 경부고속도로와 천안논산고속도로,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등 주요 도로 하행선은 가다 서기를 반복하고 있다. 정체는 이날 오후 5~6시쯤 절정을 이룰 전망이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서울에서 지방으로 향하는 주요 고속도로 하행선 정체가 오전 10시쯤 시작돼 늦은 밤까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귀성길 정체는 연휴 첫날인 15일까지 계속되겠다.

현재 정체를 빚고 있는 곳은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 기흥나들목~오산나들목 9.2km 구간, 북천안나들목~목천나들목 18.3km 구간 등이다. 서해안고속도로는 목포 방향 발안나들목~서평택나들목 14.5km 구간에서 정체가 이어지고 있다.

중부내륙고속도로는 창원방향 노은분기점~충주휴게소, 여주분기점~감곡나들목 등 모두 18.4km 구간, 천안논산고속도로는 남천안나들목~정안나들목 구간 16.4km 구간에서 차량이 거북이걸음을 하고 있다.

오전 2시 출발 기준 서울에서 각 지방까지 걸리는 시간은 Δ부산 7시간 Δ울산 4시간49분 Δ강릉 2시간50분 Δ양양 2시간40분 Δ대전 4시간30분 Δ광주 5시간40분 Δ목포 7시간 Δ대구 4시간22분이다.

서울방면 상행선은 대체로 원활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오후 2시 기준 승용차로 지방 주요 도시에서 서울까지 걸리는 시간은 Δ부산 4시간30분 Δ울산 4시간10분 Δ강릉 2시간30분 Δ양양 1시간50분 Δ대전 1시간50분 Δ광주 3시간10분 Δ목포 3시간50분 Δ대구 3시간15분이다.

귀성길 정체는 이날 밤늦게나 다음날(15일) 새벽까지 이어지겠다. 15일에는 하행선 정체가 오전 10~11시쯤 절정을 이룰 전망이다.
imgo626@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