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식 대구시장 예비후보, "대구공항과 취수원 ‘이전’에 대해 자유한국당은 언급할 자격없다"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입력 : 2018.03.20 19:19
 
이상식 더불어민주당 대구시장 예비후보는 3월20일 오전 선거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자유한국당이 대구공항과 취수원 이전을 공약하는 것은 몰염치”라며 자유한국당 대구시장 예비후보들에게 이와 관련한 공개토론을 제의했다.


이 예비후보는 그러면서 군사공항을 이전하되 소요 비용을 전액 국비로 충당하고, 민간공항을 확대해 늘어나는 항공수요 상황에 대응하며, 구미와 경북을 설득하지 못하면 취수원 이전 논란을 접고 취수원 다변화와 취수 방식 변경, 스마트워터시티 구축으로 안전한 수돗물의 대안을 찾고, 국립물연구소 설립과 13개소인 동네우물을 500개로 확대해 내추럴미네랄워터를 시민에게 공급해 ‘물의 도시 대구’를 구현하겠다고 선언했다.

이 예비후보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통합대구공항 이전은 밀양신공항 유치 무산과 성주 사드기지 건설 결정으로 대구경북의 민심이 크게 나빠지자 박근혜정부가 졸속으로 결정한 것”이라며, “권영진 대구시장은 밀양신공항 유치를 공약했다가 실패한 책임을 회피하기 위해 시민의 동의 없이 통합대구공항 이전안을 받아들였다.”고 비판했다.

이어서 “세계적 경쟁력을 가진 주요도시에는 어김없이 국제공항이 있다.”며 “군사공항은 이전해야 하지만 대구시민의 70%가 존치를 원하는 민간공항까지 통합 이전하는 것은 잘못”이라고 통합공항이전에 대해 반대했다.

아울러 집권여당 소속 대구시장이 되면 군사공항 이전에 소요되는 수조원의 비용을 전액 국비로 충당토록 국가정책 결정을 이끌어 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예비후보는 10여년째 논란만 거듭하고 있는 취수원 구미 상류지역 이전과 관련, “대구시장, 구미시장, 경북도지사가 모두 자유한국당 소속인데 어떻게 합의를 이끌어 내지 못하느냐.”며 “구미시민과 경북도민의 반대가 원인이고, 같은 당 소속 단체장이 뜻을 모으지 못하는 것이 원인이라면 자유한국당 소속으로 대구시장이 되려는 예비후보는 더 이상 취수원 이전, 안전한 수돗물에 대해 이렇다 저렇다 염치없이 말하지 말라”고 공격했다.

그러면서 낙동강 금호강 운문댐 가창댐 등 4개 취수원을 공산댐, 성주댐, 영천댐으로 다변화하고, 강변여과수를 수돗물 원료로 사용하는 등 취수방식을 바꾸고 ICT기술을 접목해 수돗물의 양과 질을 상시 감시하는 스마트워터시스템 구축으로 안전한 수돗물을 대구시민에게 공급하겠다고 대안을 제시했다.

이 예비후보는 특히 “낙동강페놀오염 사건의 최대 피해지안 대구는 제7차 세계물포럼을 개최하고, 국가물산업클러스터를 조성하고 있으며, 동네우물 되살리기 사업으로 13개의 내추럴미네랄워터(천연광천수) 동네우물을 개발하는 등 물 이슈를 선점했다.”며 “대구를 물의 도시로 만들어 내추럴미네랄워터를 시민이 상용하고, 안전한 수돗물을 사용하며, 물 관련 기술을 생산하는 물의 메카로 만들어 미래 먹거리를 창출해야 한다.”고 비전을 제시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이 예비후보의 1차 대구 살리기 프로젝트 발표이며, 향후 다양한 분야의 대구 살리기 프로젝트를 발표할 예정이다.
pyoungbok02@gmail.com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