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제2충북학사 건립부지 기공식 개최 '충북 청년 꿈 매진 지원'

머니투데이 더리더 편승민 기자입력 : 2018.03.29 12:25

충청북도는 지난 28일 서울 중랑구 중화동 제2충북학사 건립부지에서 기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시종 충청북도지사와 도내 11개 시장·군수, 나진구 중랑구청장, 김수민 국회의원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루어졌다.

이로써 충청북도는 더 많은 충북 미래인재에게 면학 여건을 제공하고, 학부모의 경제적 부담을 해소할 ‘제2충북학사’ 건립의 첫 시작을 성공적으로 알리게 되었다.

‘충북학사’는 지난 1992년 개원한 이래 3천 9백여 명이 넘는 학생들이 거쳐 갔으며, 120여 명의 국가고시 합격자를 비롯하여 다양한 분야의 핵심 인재를 배출하는 등 인재양성의 산실로 성장해왔다.

하지만 기존 학사가 영등포구에 위치하여 북동부권 학생들의 통학이 불편하며, 재경 충북출신 대학생이 증가함에 따라 새로운 학사 설립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지속적으로 제기되었다. 이에 충북도와 11개 시·군은 ‘19년 8월 준공을 목표로 총사업비 466억 원을 투입하여 제2충북학사 건립을 공동 추진하게 됐다.

‘제2충북학사’는 서울시 중랑구 중화동 210-4번지 일원에 부지 3천746㎡, 연면적 9천518㎡, 지하 1층·지상 11층 규모로 건립된다.

‘충북 인재들이 꿈을 키우는 청풍 마루’를 컨셉으로 입사생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특화공간, 옥외녹지 및 체육 공간 등이 조성될 계획이다.

내년에 완공되면 충북 출신 학생 336명이 아늑한 보금자리의 혜택을 누릴 수 있을 것이다.

충북도 관계자는 “제2충북학사는 충북의 청년들이 꿈과 목표를 향해 매진하도록 지원하는 역할 뿐 아니라 다양한 상생 프로그램 및 주민편의시설 설치 운영 등을 통해 지역 주민들에게도 유용한 시설이 될 것” 이라고 밝혔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