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보건환경연구원, 대기오염측정소 본격 가동 ‘실시간 정보 제공’

머니투데이 더리더 편승민 기자입력 : 2018.03.29 16:29

사진=충북도청

충청북도보건환경연구원은 4월 1일부터 증평과 영동군 지역의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정보를 실시간으로 도민들에게 제공 한다고 전했다.

증평과 영동군 지역에는 대기오염측정소가 없었는데 2017년에 국비와 지방비를 합쳐 각 2억원 정도를 투입하여 증평읍과 영동읍에 각 1개씩 신규로 설치하였다.

새로 설치된 대기오염측정소는 군이 직접 유지보수를 하고, 보건환경연구원이 대기오염측정 자료를 관리하는 것으로, 대기오염물질인 미세먼지(PM10, PM2.5), 오존(O3), 아황산가스(SO2), 일산화탄소(CO), 이산화질소(NO2) 6항목과 풍향, 풍속, 습도, 온도 등 기상인자를 실시간 측정한다.

증평, 영동군 대기오염측정소는 설치공사와 시험가동이 마무리 되어 4월 1일부터 본격 가동에 들어갈 예정이며, 미세먼지 경보 발령시 신속하게 알려주는 휴대폰 문자서비스(SMS)를 받기 원하는 주민은 보건환경연구원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무료로 정보를 제공 받을 수 있다.

보건환경연구원은 “ 미세먼지에 대한 주민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대기오염 정보를 주민들에게 신속·정확하게 알리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