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빛이 아름다운 국제도시 만들기 토론 개최 "특화사업 확신 시킬 것"

머니투데이 더리더 홍세미 기자입력 : 2018.03.30 15:10
인천광역시는 오늘(30일) 오후 3시 인천문화예술회관에서 빛이 아름다운 국제도시 인천 만들기 시민공청회 및 토론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빛이 아름다운 국제도시 인천 만들기는 소통행정의 일환으로 시행했던 ‘2016 공무원제안 우수과제’로 선정되어 추진하는 사업으로 300만 국제도시 인천의 위상에 어울리는 야간경관 조성을 위해 야간경관 형성계획 수립, 10대 명소 선정(체험코스 포함), 시범사업 디자인개발 등을 주요 내용으로 담고 있다.

이날 행사는 인천시의 야간경관 정책 발표와 함께, 미디어파사드와 홀로그램 특화조명과 4차 산업혁명시대의 도시야간경관 명소화 방안 등 중앙정부의 주요 정책들을 시민들에게 소개는 자리였다. 특히 국내 조명, 디자인, 광고, 관광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함께 참여하여 열띤 토론을 벌였다.

인천시 관계자는 “올해 상반기안에 중앙공원 예술회관일원과 소래포구 등에 각각 8억원과 5억원을 투입하여 시범사업을 추진하며 관광공사와 함께 인천을 대표하는 야간관광 투어코스로 연계할 예정”이라며 “이번 기회에 종합적인 개선대책을 마련하고 야간경관 10대 명소 발굴과 특화사업을 확산시켜 인천을 국제적인 빛의 도시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