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회 한국 작가상에 이흥덕 작가 선정 돼...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입력 : 2018.05.17 19:55
금보성 아트센터와 한국미술협회가 공동 주최한 제2회 수상작가상에 서양화가 이흥덕(66)씨가 선정 되었다.


이 상은 65세 이상의 작가로 독창적인 작품세계를 가지면서도 화단에서 저평가 되거나 소외된 작가에게 주어지는 상으로 작가에게는 상패와 상금 총 1억이 수여된다.

최종수상 후보에 오른 3인의 본심 심사 진행에 앞서 공모와 심사제도에 대한 위원의 제안이 있었다. 앞으로는 좀 더 폭 넓고 우수한 작가를 선정하기 위해 공모제도와 추천제도를 병행하여 훌륭한 작가가 심사에서 제외되는 일이 없도록 개선하자는데 동의 했다. 그리고 운영위원회는 이 상을 한국미술협회와 공동으로 주최 하자는데 합의 했다.

이후 심사위원들은 3명의 후보 가운데서 각자가 추천하는 작가의 추천 이유와 의견을 각각 발표했다. 심사위원 의견 중에는 특정한 수상후보 2인이 이미 다른 미술상을 수상해서 심사대상에서 제외하는 것은 심사의 제도상 바람직하지 않을 수 있다는 이견이 제시 되었다.

이흥덕 작가는 1980년에서부터 현재까지 40여년 동안 우리 시대 욕망의 다양한 도시풍경을 유머러스한 그만의 화풍으로 해석 해내는 작품을 보여주었다. 

특히 화면 구성에서 일상적 대중 공간을 무대로 현대인의 삶과 불안의 본능을 강렬한 색채로 독창적으로 풀어낸 점에 크게 주목했다.

이흥덕 작가는 민중미술과 또 다른 형상성 있는 어법으로 성, 불안, 폭력 등의 소재를 풍자적으로는, 때로는 에로티시즘적인 수사학을 통해서 동시대의 인간상을 형상화한 점을 크게 평가하여 수상작가로 선정 되었다.
lunaplug@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