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경기도 품질경영대회, 31일 오전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서 개막

머니투데이 더리더 최정면 기자입력 : 2018.05.31 10:40
‘품질강국’을 선도하는 경기도 품질 혁신가들의 축제 ‘2018 경기도 품질경영대회’가 31일 오전 개회식을 시작으로 열띤 경쟁에 들어갔다.

이번 ‘2018 경기도 품질경영대회’는 도내 기업의 품질개선 우수사례를 공유·확산함으로써 품질경영 활성화를 도모하는 데 목적을 둔 행사로, 경기도가 주최하고 한국표준협회가 주관한다.

올해는 도내 54개 품질분임조 5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5월 31일과 6월 1일 양일간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경기홀, 광교홀, 희망실)에서 진행된다.

경연은 각 경쟁부문별로 대기업(공공기업), 중견기업, 중소기업, 해외법인으로 구분, 최근 1년 이내 품질분임조의 현장활동 개선 사례를 발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경쟁부문은 ▲현장개선, ▲설비(TPM), ▲보전경영(EAM), ▲6시그마, ▲서비스/사무간접, ▲환경/안전품질, ▲상생협력, ▲자유형식(TRIZ 포함), ▲4차산업혁명(신설) 등 9개 분야로 나뉘어 진행된다.

이번 대회에서는 대상 4개 팀, 최우수상 28개 팀, 우수상 22개 팀을 선정할 예정이며, 대상·최우수상 수상 분임조에게는 ‘제44회 전국품질분임조 경진대회’에 경기도 대표로 출전할 수 있는 자격이 주어진다.

김진흥 경기도 행정2부지사는 이날 인사말을 통해 “오늘날의 품질강국 대한민국은 여러분과 같은 선배 품질 혁신가들이 만든 값진 성과”라며 “앞으로도 미래 4차 산업 혁명시대에 걸맞은 품질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경주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 2004년부터 2014년까지 11년 연속 전국대회 종합우승을 달성한데 이어, 2015년에는 준우승, 2016~2017년 2년 연속 종합우승을 거둬 전국 품질혁신 웅도(雄都)의 명성을 증명해왔다. 도는 올해 이 같은 명성을 이어가고자 총 5억 원 규모의 예산을 편성, 품질분임조 활성화 지원, 품질경영개선 컨설팅 등의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jungmyeon@gmail.com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