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북도, 최대규모 친환경 연료전지 발전소 건설.."정부의 재생에너지 정책에 부응"

머니투데이 더리더 편승민 기자입력 : 2018.07.06 12:08
충청북도가 정부의 깨끗하고 안전한 에너지 전환정책에 맞춰 친환경 연료전지 발전소 건립을 통한 분산형 전원구축으로 에너지 자급도시로 힘찬 도약을 하고 있다. 

도는 7월 6일 16시, 충북도청 소회의실에서 ‘진천그린에너지발전소 건립사업 공동개발 업무 협약식’을 체결하였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시종 도지사, 송기섭 진천군수, 임영은 도의원, 이수완 도의원, 한국서부발전㈜ 김병숙 사장, ㈜한프 김형남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진천그린에너지발전소’는 세계 최대 규모인 80MW급 연료전지 발전소로 진천군 덕산면 용몽리, 합목리의 ㈜한프 보유 2개 공장 부지 내에 설치한다. 

공사기간은 총 12개월이며, 운영기간은 준공일로부터 20년간 운영할 계획이다. 총 공사비 5,250억원이 투자될 계획으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통한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진천그린에너지발전소 연료전지시스템’은 LNG에서 수소를 추출하여 공기 중의 산소와 반응시켜 전력을 생산하는 시설로 발전 효율이 60%로써 석탄화력발전소의 효율 35%에 비해 거의 2배정도의 고효율 발전설비이다. 

또한 대기오염의 주요물질인 질소산화물(NOx), 황산화물(SOx), 미세먼지 배출이 극 소량으로 소음, 냄새, 연기 같은 문제도 거의 없어 미래 친환경도시인 스마트시티의 주에너지원으로 공급되는 청정하고 깨끗한 발전 설비이다. 

연료전지 발전소가 완공되면, 충청북도 전략사용량의 2.9%, 진천군 전력사용량의 23%인 240,900세대에 공급할 수 있는 656GWh발전량이 생산될 예정이다.

연간 전력판매 금액은 1,820억원이며, 20년간 약 3조6400억원의 매출이 예상된다. 또한 발전소건립에 따른 특별지원사업비 약 70억원과 매년 발전량에 따른 지원금으로 발전소 주변지역 주민이 수혜를 보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시종 도지사는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정책에 부응하여 충북도는 신재생에너지 3030을 목표로 도민이 안전하고 깨끗한 에너지로 전환 할 수 있도록 수소연료전지와 태양광발전 등 친환경 에너지 보급활성화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