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여름성수기 닭 도축 안전검사 강화...안전한 축산물 공급에 만전

머니투데이 더리더 홍세미 기자입력 : 2018.07.11 09:55

사진 = 인천시청

인천시는 여름철 닭고기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여름성수기인 7월~8월동안 축산물 안전검사를 강화한다고 11일 밝혔다.



인천시에는 1개의 닭 도축장이 영업 중이며, 작년 7월 도축실적은 168만수정도로 월 평균 도축실적 보다 2배 이상 많아 도축시간 연장이 필요하다.

이에 인천시 보건환경연구원은 급증이 예상되는 닭 도축량에 맞춰 23시까지 주간연장작업(7월9일~8월17일: 7시~23시) 및 익일 8시까지 야간작업(7월13일~7월27: 22시~익일 8시)을 시행할 계획이다. 또 토요일 및 공휴일에도 도축검사 요청 시 도축장을 개장해 성수기 축산물 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할 예정이다.

여름 성수기 동안 더욱 강화된 도축검사 및 방역·위생관리를 할 계획이다. 여름성수기 도축물량 증가로 취약해질 가능성이 있는 도축장 위생관리를 위해 작업기구 및 개인위생도구에 대한 HACCP관련 미생물검사를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으며, 미생물수 증감 및 식중독균 노출정도를 주기적으로 관찰하고 있다.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여름성수기를 대비해 닭고기의 공급물량에 차질이 없도록 만반의 준비를 다하고 있다. 특히 여름 성수기 동안에는 높은 위생수준의 도축검사를 시행하고 있다”이라며 “미생물검사 및 잔류물질 검사 등 식육중 유해물질 검사를 통해 1년 365일 안전하고 위생적인 닭고기가 제공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