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름 심경고백, 뉴스까지 나와서 밝힌 근황이..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한희 기자입력 : 2018.07.13 13:46
사진=뉴스1 제공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김보름이 평창올림픽으로부터 5개월 만에 당시의 심경을 고백했다.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매스스타트 은메달리스트 김보름 선수는 13일 오전 방송된 채널A '뉴스A LIVE'에 출연해 심경고백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날 근황을 묻는 질문에 김보름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로 입원 치료를 했다. 지금은 마음을 다시 잡고 새로운 목표로 운동을 시작하려고 준비 중이다"며 "몇 개월 전보다는 몸이 좋아졌고, 지금은 통원치료를 하고 있다"고 답했다.

김보름은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매스스타트 은메달을 획득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른바 '왕따 주행' 논란으로 국민청원 최단기간 50만 돌파라는 불명예를 안았다.

이후 문화체육관광부가 대한빙상연맹에 대한 특정 감사를 실시한 결과 "선수들에게 고의가 없었다"는 결론을 내려 김보름은 논란에서 벗어났다.

이와 관련해 김보름은 "오해가 풀린 것 같아서 마음이 조금은 편해졌지만, 여전히 아직 오해가 남아있는 것 같다. 그리고 내가 드릴 말도 남아 있고, 앞으로 그것들을 짚고 넘어갈 생각이다"고 말했다.

이어 김보름은 "당시에는 스케이트장에 가는 것이 두려웠다. 다시는 스케이트를 신을 수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고 심경을 고백했다.

끝으로 김보름은 "(논란 당시) 어머니께서 잘 버텨달라고 응원을 해줬다. 지금 생각하면 죄송한 마음이다"고 덧붙였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