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낙후 지역 주민 속으로…盧대통령이었어도 그랬겠죠”

“1호 법안? 주거환경개선특별법과 엘시티방지법”

머니투데이 정치부(the300) 백지수, 김희량 기자입력 : 2018.08.06 09:51

▲윤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머니투데이 이동훈 기자
“당선되고 나니 요즘 노무현 전 대통령이 너무 많이 생각납니다.”


6•13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 부산 해운대구을 당선자 윤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얘기부터 꺼냈다. 생전에 서민들과 어울려 지내며 국민들에게 비전을 제시했던 노 전 대통령의 리더십이 떠올라서다. 윤 의원은 자신도 조만간 지역구 내에서 가장 낙후된 지역으로 이사 가 지역 주민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겠다고 했다.


네 번째 도전 만에 이번 선거에서 당선된 윤 의원은 후보 시절부터 해운대구 을 지역구 내 가장 낙후된 반송 지역으로의 이사를 계획했다. 그가 속한 해운대구 을은 ‘해운대구 갑’과 달리 바다가 없는 내륙 산 동네 마을이 많다. 과거 정책이주 지역으로 지정돼 돈 없고 힘 없는 약자들이 반 강제로 흘러 들어 터전을 잡은 곳들이다. 그는 이같은 지역으로 들어가 “시민들과 생활을 같이 할 것”이라며 “다음달 중 실제로 이사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윤 의원은 이 말을 하며 노 전 대통령을 떠올렸다. 그는 “노 전 대통령이었다면 반드시 (서민들 사이로) 갔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국회의원이 시민들을 같이 고무시키고 동기 부여를 하면 변화가 일어날 것 같은데 안 되는 이유가 있다”며 “군림하려는 마음을 갖고 해서 그런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람 냄새가 나는 노 전 대통령은 모범을 보이면 자연스럽게 시민들이 따라온다”며 “지도자다운 지도자 모습을 (저도) 해 보고 싶다”고 말했다.


그 방법 중 하나가 시민들과 동등한 위치로 들어가 생활을 같이 하는 것이라는 것이 윤 의원 생각이다. 그는 “국회의원이라고 지역 주민들을 위에서 대상화 시키거나 관조하지 않고 그들 속으로 들어가겠다”고 했다.


그는 의정 활동에서도 반송 지역 주민들처럼 정책 이주 지역 주민들을 보호하는 법안을 추진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특히 부산 해운대구 반송•반여와 비슷한 전국의 정책 이주 단지 주민들이 재건축을 할 수 있도록 공적자금을 투입하는 내용의 ‘주거환경개선을 위한 특별법’을 1호 법안으로 발의하겠다고 구상했다. 그는 “반송•반여와 같은 정책 이주 단지가 전국 각지에 약 40곳이 있다”며 “정부에 의해 이주한 주민들이기 때문에 정부가 공적자금을 특별히 투입하고 특별법을 만들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윤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이동훈 기자
윤 의원은 ‘주거환경개선을 위한 특별법’과 동시에 일명 ‘엘시티부정방지법’도 1호 법안으로 추진하고 싶다고 설명했다. 그는 “엘시티부정방지법은 공적 자산을 개인 자산으로 가져가지 못하게 하자는 법안”이라고 언급했다. 엘시티 비리 사태로 이 지역 의원이던 배덕광 자유한국당 의원이 구속되면서 재•보궐이 치러진 만큼 비슷한 일이 반복되면 안 된다는 것이 그의 생각이다.


그는 엘시티가 해운대 해변가에 밀착된 위치에 건축된 것부터 큰 문제였다고 봤다. 그는 “엘시티가 해수욕장에서 10~20m밖에 떨어지지 않은 위치에 있는데 이 때문에 공적 자산인 해변가의 전망이 특정 회사에 의해 독점됐다”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정치는 한쪽으로 기울지 않도록 약자인 ‘을(乙)’들에 대해 관심 갖고 배려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쇼가 돼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내 ‘을지로 위원회’를 이끌던 우원식 전 민주당 원내대표의 정책특보 출신인 만큼 그는 ‘을 지킴이’ 활동에도 관심이 많다. 그는 “(우 원내대표로부터) ‘을 지킴이’ 사업을 체계화해야 한다고 들었다”며 “대형마트 등 독점 자본이 들어올 경우 어떻게 팀으로 대응하는지를 배웠다”고 했다.


그는 이번 선거에서 민주당이 해운대구 을을 포함해 전통적 보수 지역이었던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 승기를 꽂은 분위기를 잇고 지역 기반을 다지는 역할도 하고 싶다는 포부를 보였다. 그는 “노 전 대통령 서거 이후에 부산은 한 번도 지역 국회의원이나 지역위원장끼리 다툰 적이 없다”며 “부산 국회의원들이 당의 토대를 평평하게 만들고 멀리 갈 수 있도록 서로 존중하고 배려하고 모범을 창출하는 것이 중요한 만큼 기꺼이 성실히 하겠다”고 말했다.


現 제20대 국회의원(부산 해운대구을)
1967년 경남 밀양 출생
동아대학교 정치외교학 학사
동아대학교 교육대학원 교육학 석사
베이징 과학기술대학교 대학원 교육관리학 박사과정 수료
해운대코렘어학원 대표
한국해양대학교 글로벌리더십 겸임교수
더불어민주당 부산광역시당 해운대을 지역위원장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정책특보 


▶본 기사는 입법국정전문지 더리더(the Leader) 8월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semi4094@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