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예원 사건 분노, 사진 속 ‘충격’ 반전도?

머니투데이 더리더 소진영 기자입력 : 2018.09.13 11:04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양예원 사건 관련 스스로 목숨을 끊은 스튜디오 실장의 동생이 분노를 드러냈다.


12일 온라인상에 ‘양예원 사건 관련 동생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스튜디오 실장의 동생이다.

글쓴이는 “억울하게 죽은 오빠가 7월 14일 인천 앞바다에 재가 되어 뿌려졌다. 그 근처 바다에서 양예원이 웃으면서 찍은 사진을 보고 정말 화가 나서 말이 나오지 않는다”고 분노했다.

또 “양예원은 오빠가 죽기 전에 무고죄 및 명예훼손으로 고소해서 조사받아야 되는 걸로 알고 있다”며 “일부 사람들이 카톡 내용이 조작이라고 하는데 사설업체에 의뢰 복구해서 경찰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어 “오빠는 죽기 전 전화해서 억울함을 하소연했다” 며 “(오빠가)죽어서도 가해자 취급받는 것이 너무 화가 난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특히 글쓴이는 “오빠는 조사받는 동안 변호사 비용, 카톡 복구 비용, 카드값, 임대료 기타 부대비용 때문에 대출까지 받았으며, 스튜디오 보증금 5000만원도 돌려받지 못했다”면서 “오빠의 억울함이 꼭 풀어져서 하늘나라에서 편히 쉴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양예원의 법률대리인 이은의 변호사는 이날 “대응할 가치를 못 느낀다”면서 “내가 사건을 맡고 있을 때부터 양예원의 머리는 길지 않았다. 사진 속 인물이 양예원인지 확인해보지는 않았으나 해당 사진이 실장 사망 이후 사진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