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석원, 집행유예行...백지영이 걱정했던 까닭은?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입력 : 2018.10.11 18:30
사진=뉴스1

마약 투약한 혐의로 논란이 되었던 배우 정석원의 형이 결정되었다.

1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8부(최병철 부장판사)는 정석원에게 일부 혐의를 인정해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기로 결정했다. 아울러 30만원 추징할 것을 명령했다.

앞서 지난 2월 정석원은 호주 멜버른에서 고등학교 동창 등과 함께 필로폰과 코카인을 투약한 혐의로 붙잡혔다. .

정석원은 9살 연상인 백지원과의 결혼으로 많은 관심을 받았다. 지난 2013년 백지영은 SBS '힐링캠프'에서 "나이가 너무 어려서 걱정했지만 나머지는 모두 잘 맞아떨어졌다"고 고백했다. 또한 "결혼 후 석원씨가 저한테 하는 걸 보면 제가 전생에 진짜 나라를 구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