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영 “음주운전 경력 인사, 향후 공직인사 배재 등 기준 강화할 것 촉구”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입력 : 2018.10.12 12:45
사진 = 뉴스1 제공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음주운전 문제, 대통령이 직접 언급하며 처벌 강화를 얘기한 만큼 청와대, 공공기관은 모범을 보여 그에 따른 조치를 해야 한다"며 "단 한번이라도 음주운전 사실이 있는 인사는 향후 공직인사에서 배제하는 등 인사기준을 강화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대통령은 지난 해 11월 문재인 정부 공직 7대 인사원칙을 밝힌 바 있다. 7대 인사원칙 중에는 음주운전 사항이 포함돼 있다. 구체적으로 '10년 이내 2회 이상, 신분 허위진술 1회 이상'으로 돼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임명된 정부 내각 인사 및 청와대 비서, 공공기관 임원 모두에게 이 원칙을 엄격하게 적용해 재점검해야 한다"며 "인사원칙에 어긋나는 사람이 있다면, 이미 임명된 인사에 대해서 임명 취소, 면직을 처리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