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스마트폰 똑똑한 사용법! 청소년 보고대회 개최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입력 : 2018.10.12 17:09
청소년들의 건강하고 똑똑한 스마트폰 사용을 돕는 서울시 ‘청소년 서포터즈’ 가 13일(토) 오후 3시 시청 본관 8층 다목적홀에 모인다. 

서울시 20개교(초등1,중등6,고등13개교) 250여명의 청소년들이 참여하고 있는 ‘청소년 서포터즈’는 교내 캠페인과 집단상담, 또래상담, 대안활동, 단원교육 등을 통해 건강한 스마트폰 사용문화 확산에 앞장서고 있다.
 
이번 보고대회는 서울시가 지자체 최초로 설립하여 개소 11주년을 맞이한 ‘인터넷중독예방상담센터’ (이하 아이윌센터) 권역별 6곳이 연합하여 주최한다.

올해에는 심사를 통해 한국삼육중, 송정중 등 중학교 2개교와 대원여자고, 수도전기공업고, 명지고, 선린인터넷고 등 4개교 (총6개교)가 우수활동학교로 서울시 표창을 받는다. 이 중 3개 학교에서 청소년들이 보고대회날(13일) 직접 활동사례를 공유할 예정이다.

또한 이날 행사 전 오전 시간에 참가학교에서 서울시청 본관까지 거리행진을 하며 “약속하나”라는 주제로 ‘건강한 스마트폰 사용 캠페인’을 벌인다. 해당 캠페인은 청소년서포터즈 단원들이 직접 아이디어를 내고 준비한 것으로 모든 시민들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어떤 앱을 주로 사용하는지 거리 투표로 알아보고 SNS홍보를 통해 전국적으로 올바른 스마트폰 사용법을 알린다는 계획이다. 

올바른 스마트폰 사용법에는 “길에서는 스마트폰 STOP”, “잠자기 전에 스마트폰도 SLEEP”, “식사시간에 스마트폰 사용 NO” 등으로 이들 중 하나를 선택하여 거리 투표하고 사진을 찍으며 약속을 다짐한다.
이번 캠페인은 건강한 스마트폰 사용습관을 홍보하고 약속을 다짐받는 형식으로 진행될 예정으로, 이후에 시청에 모여 보고대회가 이어질 예정이다. 

백호 서울시 평생교육국장은 “청소년들이 직접 건강하고 유익한 스마트폰 사용 문화를 알리는 ‘청소년 서포터즈’를 통해 많은 청소년과 시민들이 함께 캠페인에 동참했으면 한다”며 “학교에서 시작된 이번 캠페인이 지역사회까지 확산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