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재, ‘쇼미더머니6’ 출연자의 여유...ph-1 지원사격 나서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윤정 기자입력 : 2018.10.13 01:36
사진=우원재 SNS

우원재가 ph-1의 무대의 지원사격에 나섰다.

12일 방영된 Mnet ‘쇼미더머니777’에서 우원재는 ph-1과 함께 감성적인 무대를 선보여 관객들의 열띤 호흥을 이끌어냈다.

우원재는 지난 ‘쇼미더머니6’에 출연해 가장 큰 수혜를 받은 출연자로 불렸다. 당시 우승은 행주의 차지가 됐지만, 그간 볼 수 없었던 특유의 분위기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후 우원재는 쌈디와 박재범, 그레이, 로꼬가 소속된 AOMG에 둥지를 틀었다.

한편, 누리꾼들은 “muse**** ph1정말 사랑스러움. 매력부자~ 노래도 좋고...”, “daso**** 디아크는 아직 어려서 그런지 음악에 강약조절이 없음. 걍 첨부터 끝까지 강강강강 이러니 듣는사람도 피곤하지.”, “skop**** 디아크 랩을 아웃사이더같이 빠르기만 함 딕션이 영 아님 더큐 아니였으면 더 비참하게 끝났을 거다 거기다 중딩이리는 소재는 성인인 현장관람객한테는 공감이 안 되지 ph1 사랑노래가 비트도 좋고 원재랑 콜라보하면서 저음부터 하이톤까지 화음 좋은 래핑으로 이겼지”라는 반응을 나타내고 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