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2018 KBS 가요대축제’ 관능적 봉춤으로 大 환상 유혹 파티

조이-미주-소원-지호-쯔위-연우 역대급 섹시 합동 스테이지

머니투데이 더리더 최정면 기자입력 : 2018.12.27 10:38
▲사진제공=KBS '2018 가요대축제'

오는 28일(금) 저녁 8시 30분 생방송되는 ‘2018 KBS 가요대축제’에서 대한민국 대표 걸그룹 레드벨벳 조이, 러블리즈 미주, 여자친구 소원, 오마이걸 지호, 트와이스 쯔위, 모모랜드 연우가 미쓰에이(Miss A)-허쉬(HUSH)로 뭉친다. 특히 조이, 미주, 소원, 지호, 쯔위, 연우는 각 걸그룹을 대표하는 ‘여신 비주얼 끝판왕’들로 이들이 모여 펼칠 환상의 유혹 파티에 관심이 집중된다.

조이, 미주, 소원, 지호, 쯔위, 연우가 커버하는 ‘허쉬’는 미쓰에이의 대표곡으로 폴댄스가 시그니처인 곡이다. 특히 봉을 이용해 관능미를 강조한 안무로 화제를 모으며 커버댄스 붐을 일으키기도 한 명곡.

레드벨벳 조이는 늘씬한 키와 여리여리한 몸매로 ‘섹시 다이너마이트’라는 수식어까지 거머쥔 대세 아이돌. 이에 조이 표 ‘허쉬’는 어떤 센세이션을 일으킬지 이목이 집중된다. 또한 ‘끼블리’로 불리고 있는 러블리즈 미주 역시 이번 무대를 통해 내제된 섹시 포텐을 제대로 터트릴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어 빈틈없는 칼군무로 ‘파워청순돌’로 불리는 여자친구 소원은 청순함을 벗어 던지고, 감춰왔던 고혹미를 발산할 것이 예고돼 가요대축제에서 선보일 특별 스테이지에 기대를 높인다.

오마이걸 지호는 미니 음반 ‘불꽃놀이’를 통해 기존의 청초한 소녀 감성에 걸크러시 매력까지 겸비하며 팔색조 매력을 뽐낸 바 있다. 이에 ‘허쉬’를 통해 그가 보여줄 색다른 면모에 이목이 쏠린다. 쯔위는 트와이스의 비주얼 센터로 손꼽히며 무대 위의 시선강탈자로 불리고 있는 바, 그가 펼칠 무대에 관심이 증폭된다. 

나아가 모모랜드 연우는 ‘청순 섹시’의 대표주자로 매혹적인 눈빛과 남다른 존재감을 지닌 만큼 ‘2018 KBS 가요대축제’의 무대를 한층 뜨겁게 달굴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2018 KBS 가요대축제’는 EXO 찬열, 방탄소년단 진, 트와이스 다현이 진행하며 방탄소년단, EXO, 트와이스, 워너원, 레드벨벳, 세븐틴, 여자친구, BTOB, 에이핑크, 황치열, 선미, 청하, 노라조, 오마이걸, (여자)아이들, AOA, 빅스, 뉴이스트 W, GOT7, 몬스타엑스, NCT 127, 용준형, 10CM, 로이킴, 러블리즈, 모모랜드, 우주소녀, 더보이즈, 김연자, 셀럽파이브 등 30팀의 무대가 펼쳐진다. 오는 28일 (금) 저녁 8시 30분 여의도 KBS홀에서 개최되며 KBS 2TV에서 생방송된다.
jungmyeon@gmail.com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