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한국당, 정쟁만 하더니 장외투장까지 해”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입력 : 2019.04.19 10:43
사진 = 뉴스1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9일 "자유한국당은 민생외면 정쟁올인 정치를 중단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한국당의 정쟁이 도를 넘어서고 있다. 일은 안하고 정쟁만 하더니 이제 장외투쟁까지 한다고 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이미선 헌법재판소 재판관 청문보고서 채택 논란과 관련 "청와대가 정당한 절차로 이 후보자를 임명하겠다는 것을 최후통첩, 굴종의 서약서라는 정치공세로 일관한다"며 "아무리 야당이지만 정말 도가 지나치다"고 지적했다.

특히 "한국당이 이 후보자가 부적격이라는 근거가 뭐냐"며 "아무런 근거 없이 가짜뉴스, 인신공격으로 여론몰이를 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미선 후보자 임명은 인사청문회법에 따른 적법절차인데 오히려 법을 어기면서 청문보고서 채택을 거부한 것은 한국당"이라고 부연했다.

홍 원내대표는 "오만불통이라는 말은 한국당 스스로에게 해야할 말"이라며 "자신들 마음대로 국민을 위해 일해야 할 국회를 멈춰세우는게 오만, 여야 합의를 무시하면서 정챙을 일삼는 행태는 불통이다. 민생은 생각도 하지 않으면서 국정발목만 잡겠다는 것은 오기의 정치"라고 비판했다.

이어 "한국당은 국회로 복귀해서 4월국회 일정합의에 응해줄 것을 요구한다"며 "하루속히 4월국회를 열어서 탄력근로제, 최저임금제 개편 등 민생법안과 국민안전과 민생경제활성화를 위한 논의에 협조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4·19혁명 59주년을 맞아 "불의에 맞서 온몸을 바쳐 민주주의를 수호한 4·19정신을 되새긴다"며 "그런데 민주주의 역사를 부정하는 세력들이 준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반민특위 활동 왜곡, 군사독재와 쿠데타 정권에 맞선 5·18 역사를 날조하는 상상도 못할 망언이 제1야당 입에서 쏟아져 나왔다"며 "민주주의의 가치를 앞장서서 수호해야 할 정당에서 이같은 반민주적 행태가 반복적으로 나타나는데 대해 통단한다"고 했다.

홍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헌법의 가치와 민주주의 질서를 준수하는데 앞장서야 하고, 그렇다면 5.18과 세월호 망언 의원들을 국회에서 즉각 퇴출시켜야 한다"며 "한국당은 망언 의원들에 대해 어떠한 조치를 취할 것인지 온국민이 지켜보고 있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