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피해자 조롱 ‘어디까지 드러날까’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윤정 기자 입력 : 2019.04.24 15:46
사진=뉴스1 제공

정준영이 성폭행 피해자를 조롱한 부분이 발각돼 또다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지난 22일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정준영과 그의 지인들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피해자의 호소가 공개됐다.

이날 피해자 A씨는 사건이 일어나기 전부터 친분을 가졌다며 의심을 가지지 않고 술자리에 함께 했다고 밝혔다.

이어 “머리가 아파서 잠에서 깼는데 옆에 최종훈이 누워 있었다”며 “제 옷이 없길래 무슨 상황이냐고 물으니 ‘어제 기억 안 나?’라면서 속옷을 찾아보라고 하더라. 일행 중 한 명은 성폭행 하려는 제스처를 취하기도 했다”고 끔찍했던 그때를 떠올렸다.

이후 정준영 사건이 터지고 최종훈에게 몰카 유무를 따졌다.

당시 최종훈은 “네 이야기는 나오지도 않았다”고 변명했지만, 이후 정준영이 “결국 걔는 연예인이랑 자고 싶었던 것”이라며 피해자를 조롱하는 음성파일과 사진이 공개돼 더욱 공분을 사고 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