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권 ‘공동체 지역네트워크 포럼’ 대구서 개최

13일(목) 혁신공간 ‘바람 상상홀’, 주민이 지역 문제 해결에 직접 나서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19.06.13 10:03
공동체 네트워크 구축과 지역사회 문제를 주민 스스로 해결하기 위한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영남권 ‘공동체 지역네트워크 포럼’이 열린다.


행정안전부 주최로 열리는 이번 포럼에는 영남권공동체 활동가와 공직자 등 100여명이 참석한다.

이번 포럼은 ‘영남권 도농별 마을공동체 현황과 지속 가능한 발전방안’을 주제로 대구 마을문화공작소(이형배 대표)및 상주다움 사회적협동조합(조혜순 이사)의 마을공동체 우수사례 발표를 통해 공동체의 발전 방향과 문제점을 제시한다.

이어, 김영숙 센터장(대구시 마을공동체만들기지원센터)의 사회로 지속 가능한 마을공동체를 위한 토론자 발표와 청중이 포스트잇을 활용한 프런트 토론이 진행된다.

토론이 끝나면 동성로 일원에서 개최되는 실패박람회 프로그램인 이불킥 공모전, 실패 고해성사, 실패 토크버스팅 등을 관람할 계획이다. 포럼을 통해 정리된 내용은 이후 공동체 관련 정책을 만드는 과정에 반영할 계획이다.

진광식 대구시 자치행정국장은 “영남권의 공동체 활동가들과 공무원들이 대구에 모여 공동체 지역네트워크 포럼을 개최하게 됨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마을공동체만들기지원센터 등을 통한 지역 네트워크 모임을 더욱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