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찬가게 오레시피, 매일경제 100대 프랜차이즈 선정

머니투데이 더리더 소민영 기자 입력 : 2019.06.21 09:40
전국에 190개 이상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는 자연주의 반찬가게 브랜드 오레시피가 2019년 매일경제에서 주최하는 100대 프랜차이즈에 반찬 프랜차이즈 최초로 5년 연속 선정됐다.


오레시피는 200여 가지의 다양한 반찬 및 국류, 홈푸드 등을 제공하고 있으며 신선한 식재료를 사용해 매일 매장에서 즉석으로 반찬들을 요리한다. 오레시피의 반찬들은 오랜 노하우로 완성된 표준화된 레시피로 질리지 않고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는 맛을 선사하고 있다.

오레시피는 또한 즉석조리식품의 온라인 쇼핑 고객이 늘어나는 것에 발맞춰 온라인 쇼핑몰을 운영 중이다. 오레시피의 온라인 쇼핑몰은 각 가맹점에서 배송을 실시하는 시스템을 구축, 수익금의 대부분이 가맹점주에게 지급되도록 했다는 점이 특징이다.

오레시피 관계자는 "본사에서 70% 완제품과 재료를 씻거나 다듬을 필요 없는 30%의 반제품을 제공해 가맹점주의 요리 실력이 부족하더라도 매장 운영에 어려움이 없도록 하고 있다"며 "더불어 소규모 매장을 트렌디하고 개성 있는 카페형 인테리어로 구성하고, 공격적이고 다양한 마케팅을 통해 가맹점의 매출 증진을 돕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오레시피는 7월 11일부터 13일까지 3일간의 일정으로 대구 EXCO에서 열리는 ‘프랜차이즈 박람회’에 참가해 예비창업자들에게 브랜드 경쟁력을 알리고 실질적인 창업혜택 및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