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다나스 위치·경로, 특별히 주의해야 할 시간대?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윤정 기자 입력 : 2019.07.20 09:20

사진=뉴스1 제공


태풍 ‘다나스’가 한반도 남부지방에 상륙해 비를 퍼붓고 있다.

오늘 20일(토) 기상청에 따르면 제5호 태풍 ‘다나스’는 이날 오전 06시 기준 목포 남남서쪽 약 140km 부근 해상에서 북동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특히 태풍 ‘다나스’는 이날 낮 12시엔 목포 남쪽 약 20 km 부근 육상에 진입한 뒤, 오후 열대저압부로 약화할 것으로 예보됐다. 이에 기상청은 전남과 제주도에 태풍특보를, 경남에는 호우특보를 발표한 상태다.

또한 태풍이 북상하면서 내륙 지역의 비바람이 점차 거세지겠다. 특히 오늘 낮까지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에 강한 비가 집중되겠는데, 앞으로 내일까지 남해안과 지리산, 제주 산지에는 최고 250mm의 많은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그 밖의 남부 지방은 50에서 150mm, 중부 지방에도 10에서 70mm의 비가 더 올 것으로 예보됐다.

이번 태풍 ‘다나스’는 폭우가 더 우려되긴 하지만 바람도 무시할 수는 없다. 남부 지방에는 오늘까지 최대 순간 초속 25m의 강풍이 예상되며, 중부 지방에도 초속 10m가 넘는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보인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